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3일 (목)
전체메뉴

도교육청, 운동부 ‘불법 찬조금 관행’ 줄인다

예산 지원 등 교기육성책 마련 계획
학력향상 지원·지도자 처우 개선도

  • 기사입력 : 2017-09-15 07:00:00
  •   

  • 경남도교육청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 감소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학교운동부 육성지원책을 마련한다.

    경남도교육청은 학교현장에서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는 학교운동부 학부모에 대한 불법 찬조금 모금과 지도자의 금품수수 등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획기적인 교기육성지원책을 마련, 지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최병헌 경남도교육청 체육건강과장은 “야구나 축구 등 단체종목 선수의 학부모들은 각종 대회 출전 때 운영 경비 부담과 낮은 처우를 받고 있는 운동부 지도자에 대한 인건비 마련 등을 위해 관행적으로 불법 찬조금을 거두고 있다”며 “투명한 학교 운동부 운영과 체계적인 육성 시스템 구축을 위해 다각적인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최 과장은 “우선 예산 지원으로 불법 찬조금 관행을 줄이겠다”면서 “중도 탈락 학생 예방을 위한 학력향상 지원 프로그램 운영, 인권보호 조치, 지도자에 대한 처우개선과 관리 강화 등도 포함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경북, 대구 등 12개 시도교육청은 교기가 있는 학생운동부에 지원을 확대해 학부모에 대한 불법 찬조금을 예방하고 있다. 특히 경북교육청은 연간 운동부 학생 1인당 200만원, 대구교육청은 150만원, 나머지 시도교육청도 50만원 내외를 지원하고 있지만 경남교육청은 전혀 지원을 하고 있지 않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2016년 전국 시도교육청 청렴도 측정 결과 학교운동부 운영 항목에서 금품 제공 빈도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고, 이로 인해 경남도교육청의 청렴도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12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편 도내에 교기가 지정된 학교는 800여개이지만 380개교만이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