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22일 (일)
전체메뉴

[카드뉴스] 경남 청년들도 갖고 싶다, 청년통장

  • 기사입력 : 2017-10-02 14:18:47
  •   
  •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창원에도 청년통장을 만들어 주세요.” -경남청년유니온-
     지난 27일 창원시청을 찾은 지역 청년들이 외쳤습니다.
     이들은 왜 은행이 아닌 시청에서 통장을 만들어 달라는 걸까요.
     
     ▲경기도의 '청년통장' 때문입니다.
     경기도에 사는 저소득 청년근로자(18~34세)가

     매달 10만원 씩 3년간 저축하면 총 1000만원이 적립되는 제도죠.
     즉 원금 360만원에 이자가 640만원인 셈입니다.
     청년통장은 4000명 모집에 3만 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리면서
     신청 마감일이 연기되는 등 큰 관심이 쏠렸습니다.
     
     ▲서울에도 이와 비슷한 통장이 있습니다.
     통장이름은 [희망두배 청년통장] 이죠.
     저소득 청년 근로자가 2년 또는 3년간 매달 저축하면
     시에서 저축 금액의 동일한 금액을 지원합니다.
     
     ▲가까운 부산에도 [청년희망날개통장]이 있습니다.
     저소득 청년 근로자가 매월 10만원 씩 3년간 저축하면
     원금(360만원)과 같은 금액(36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저축만 잘한다고 해서 돈을 주는 건 아닙니다.
     지원 조건이나 서류 등의 심의 절차도 까다롭고,
     지원 기간 동안 정해진 교육·상담에 참가해야 하며,
     만기 기간동안 해당 지역에 살아야 하고,
     꾸준히 일을 하고 저축을 해야 합니다.
     또 지급된 돈은 저축목적(교육·주거비, 교육자금, 창업·운영자금) 등에 맞게 사용돼야 합니다.
     
     ▲그럼에도 청년통장을 필요로 하는 청년들은 많은 것 같습니다.
     경남청년유니온이 최근 창원 청년(5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7%(520명)가 청년통장 개설에 찬성했습니다.
     이들은 통장에 모은 돈을 △학자금 대출 상환 △독립 전세자금 △결혼자금 △여행자금으로 쓰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청년통장을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합니다.
     '청년들의 자립을 위한 실질적 복지다' vs '무분별한 포퓰리즘이다.'
     '우리 지역에도 생겼으면 좋겠다' vs '더 어려운 사람에게 쓰여야 할 예산'
     
     ▲청년통장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요?
     당장 우리 지역에도 만들어졌으면 좋겠나요?
     과도한 예산낭비인가요?
     정책은 당사자의 필요는 물론 사회적 합의도 중요합니다.
     경남도 및 시군이 지역 청년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 맞춤형 청년통장을 만들어 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