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23일 (월)
전체메뉴

밀양 삼문송림에 8만 송이 구절초 ‘활짝’

관광·힐링·사진촬영 명소로 인기

  • 기사입력 : 2017-10-13 07:00:00
  •   
  • 메인이미지
    8만여 송이 구절초가 만개해 나들이·사진촬영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밀양 삼문송림./밀양시/


    밀양시가 삼문동 삼문송림에 조성한 8만여 송이의 구절초가 만개해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힐링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에 피는 대표적 야생화인 구절초는 국화과의 다년생 초본작물로 9월과 11월 사이 담홍색 또는 흰색의 꽃이 피며, 음력 9월 9일이면 아홉마디가 돼 꽃이 핀다는 데서 그 이름이 유래됐다.


    시 관계자는 “송림과 어우러진 구절초 단지는 가을 햇살과 함께 꽃이 만개해 연인과 가족 단위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는 공간으로 인기가 높으며, 사진작가들의 촬영 명소로 인기를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비룡 기자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