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4일 (금)
전체메뉴

대우조선, 주식거래 재개 ‘청신호’

26~27일 기업심사위원회 개최
산업은행 회장 “재개 요건 갖춰”
전문가 “자본구조 정상화 됐다”

  • 기사입력 : 2017-10-24 07:00:00
  •   

  • 대우조선해양이 주식거래 재개의 형식적인 요건을 갖춰 이번주 재개가 확정될 것이란 희망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23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산업은행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한표(거제) 의원의 대우조선해양 주식거래 재재에 대한 질의에서 “재개할 수 있는 형식적인 요건은 갖췄다고 보고를 받았다. 다만 그 결정은 거래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오는 26~27일 사이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 주식의 거래 재개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다. 기업심사위원회에서는 기업 계속성, 경영 투명성·안전성 등을 판단해 거래재개 또는 추가 개선기간 부여를 결정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7월 회계처리규칙 위반 혐의로 주식 거래가 정지됐고, 같은 해 9월 29일 경영 정상화를 위한 개선 기간(1년)을 부여 받았다.

    이 회장은 이날 우리나라 조선산업을 ‘빅 3’ 체제에서 ‘빅 2’ 체제로 개편해야 한다는 컨설팅업체 맥킨지 보고서 내용에 대한 의견을 묻는 김 의원의 질의에 대해 “대우조선을 죽여야 조선산업이 살아난다하는 부분은 근거없는 속단으로, 염두에 두고 있지 않고 있다”며 “자구계획이 세 차례에 걸쳐 5조9000억원 규모로 늘었고 대우조선 전 임직원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대우조선 야드에서 전 임직원들이 봉금을 감액하면서 조선산업이 사양산업이 아니라는 것을 몸으로 실천하기 위해 땀흘리며 일하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해 수주만이 최선의 길인만큼 적극 지원해 좋은 주인을 찾아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증권가에서는 일단 대우조선의 거래 재개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이경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조선업종에 대한 투자분석 보고서에서 “대우조선이 반기 감사보고서에 대해 ‘적정의견’을 받으면서 심사를 통과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대우조선의 작년 9월 자본총계는 마이너스 1조1000억원이었지만 대규모 증자와 감자를 거쳐 현재는 플러스 3조 8000억원으로 자본구조가 바뀌었다”며 “자본구조가 정상화되고 부채비율도 크게 떨어진 점에 비춰볼 때 거래 재개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10분의 1 감자를 거쳐 현재 이론적인 기준주가는 4만4800원으로 산출되고 있다.

    정부는 올해 대우조선에 수조원의 자금을 더 쏟아붓는 등 그동안 천문학적인 혈세를 투입해왔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의 주식 거래 재개는 정부로서도 대우조선 사태 처리의 분수령으로 인식되고 있다. 김진호 기자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