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4일 (금)
전체메뉴

창원 김해 아파트 신규 물량 조절 당연하다

  • 기사입력 : 2017-11-15 07:00:00
  •   

  • 부동산 공급 과잉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도내 미분양 아파트가 넘쳐난다. 전국적으론 감소세지만 경남은 올 들어 지난 6월 이후 계속 늘어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1만 가구를 넘어서 전국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방치하면 부동산 시장의 급속한 위축을 가져오고, 그 충격은 경제 전체로 확산된다. 이유는 뻔하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 강화와 공급 과잉, 지방 경기 침체 등의 영향이 크다. 소득에 비해 가계 빚이 줄지 않는 것도 그 이유다. 건설사들이 앞으로 무리하게 분양을 강행하면 미분양 아파트가 더 증가할 수 있다. 분양 물량을 조절하는 업계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하다.

    올 연말 시장에 나올 예정이던 창원과 김해지역 새 아파트 분양 일정이 내년으로 미뤄지고 있는 것은 다행이다. 특히 재개발 사업지가 몰려 있는 마산회원·합포구 지역 아파트 건설사도 조합원의 합의가 선행돼야 하겠지만 분양 시기를 고심하는 모습이다.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신규 물량의 공급 속도를 조절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움직임은 시장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 계속 이어질 것이라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도 이들 지역을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한 상태다. 문재인 정부가 세 차례 내놓은 부동산대책은 투기 수요에 분명한 신호를 주고 있다. 보유세 강화 등 앞으로 나올 고강도 대책이 더 있을 것으로 예측돼 지역 부동산의 침체 분위기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미분양 아파트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일부 아파트가 청약에서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나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지 않는 것은 아파트 분양시장의 열기가 식어 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당장 미분양 아파트를 해소하기 어렵다면 신규 물량의 분양시기를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건설사들이 자발적으로 공급조절에 나서기를 바랄 수만은 없다. 미분양이 전국적으로 줄어들고 있으나 도내에 미분양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조짐이 좋지 않다. 인허가 단계에서 물량 조절을 유도하는 등 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이 요구된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