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4일 (월)
전체메뉴

내년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준비 ‘이상무’

조직위, 공사 진행 등 국제사격연맹에 보고

  • 기사입력 : 2017-11-20 22:00:00
  •   

  • 내년 제5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준비 상황이 국제사격연맹에 보고돼 연맹 관계자들로부터 상당한 관심을 끌었다.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달곤)는 지난 17~18일 이틀간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제15회 국제사격연맹(ISSF) 워크숍’에서 각 나라 사격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의 준비상황을 보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메인이미지
    지난 17~18일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제15회 국제사격연맹(ISSF) 워크숍’에서 연맹 관계자들과 워크숍 참석자들이 창원국제사격장 드론 촬영 영상을 보고 있다./창원시/



    세계사격선수권대회는 역사와 규모면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대회이며, 특히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한 쿼터가 부여되는 첫 대회라는 점에서 세계 120여개 국가에서 높은 관심과 기대를 갖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 국제사격연맹은 대회 준비상황 보고를 요청했고,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조직위는 △창원국제사격장 공사 진행상황 △숙박·수송 △공식행사 등 준비사항을 알리는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이에 국제사격연맹 관계자들과 워크숍 참석자들은 대회 준비에 대한 조직위원회의 노고를 치하하고, 특히 드론으로 촬영한 창원국제사격장 동영상을 보고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대회조직위는 세계선수권대회 이외에도 창원시의 ‘2018년 창원방문의 해’ 및 시정 운영과 관련된 홍보용 책자를 워크숍 참석자에게 배포하는 등 개최도시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는 데에도 힘썼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