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경남FC, 챌린지 개인상 휩쓸었다

K리그 2017 대상 시상식… 김종부 감독상·말컹 MVP 등 3관왕
‘포지션별 베스트11’에도 8명 뽑혀

  • 기사입력 : 2017-11-20 22:00:00
  •   
  • 도민프로축구단 경남FC 선수들이 KEB하나은행 K리그 2017 대상 시상식 챌린지(2부리그) 부문에서 가장 많이 호명돼 존재감을 드러냈다.

    경남은 20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2017 대상 시상식 챌린지에서 최우수선수(MVP), 감독상, 베스트11(8명), 최다득점상 등 개인상 부문을 싹쓸이했다.

    경남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1위로 일찌감치 클래식 승격을 직행한 만큼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많은 수상자를 배출했다.

    메인이미지
    20일 열린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챌린지 최우수선수상(MVP)를 수상한 경남FC 말컹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연합뉴스/



    시상식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챌린지 최우수선수(MVP)는 경남FC의 ‘해결사’ 말컹이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최다득점상, 베스트11 공격수 부분 등 3관왕을 차지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말컹은 “이 상을 받게 도와준 팀 동료를 서포터즈 감독님들에게 감사드린다. 올 시즌 모두를 놀라게 했고, 내년 시즌에도 모두를 놀라게 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클래식 승격의 일등공신 김종부 감독은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메인이미지
    20일 열린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챌린지 감독상을 수상한 경남FC 김종부 감독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종부 감독은 “조기호 경남FC 대표이사를 비롯해 선수들, 경남도민께 감사드린다. 특히 묵묵히 도움 주신 분들, 서포터즈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올해 이상으로 K리그를 빛낼 수 있고, 좋은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은 하늘에 계신 어머니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남은 포지션별 베스트11에 이범수(골키퍼), 최재수(좌측수비), 우주성(우측수비), 박지수(중앙수비), 이반(우측수비), 정원진(좌측미드필더), 배기종(우측미드필더), 말컹(공격수) 등 무려 8명이 뽑혔다.

    클래식(1부리그)에서는 전북 현대의 독무대가 펼쳐졌다. 전북의 미드필더 이재성은 MVP에 올랐고, 최고의 신인에게 주는 영플레이어상은 수비수 김민재(전북)에게 돌아갔다. 클래식 우승을 이끈 최강희(전북)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다.

    온라인 팬 투표를 통한 ‘아디다스 팬(FAN)타스틱 플레이어’로 조나탄(수원)이 선정됐다. 개인 통산 200골을 달성한 이동국(전북)이 특별상, 지난달 10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고(故) 조진호 전 부산 아이파크 감독 유족에게 특별 공로상이 전달됐다.

    고휘훈 기자 24k@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휘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