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1일 (월)
전체메뉴

경남도내 주택 매매·전셋값 하락 ‘전국 최고’

국민은행, 11월 주택가격 동향 조사한달새 매매 0.4%·전세 0.3% 하락
창원 성산·의창구 가장 많이 떨어져
신규 입주물량 과잉 공급 등 영향

  • 기사입력 : 2017-12-07 22:00:00
  •   

  • 지난달 경남지역 주택 매매·전세가격 하락세가 전국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KB국민은행 11월 월간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경남지역의 주택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37% 하락했다. 지역별로 진주(0.16%)가 소폭 올랐으나 창원 지역 전체적으로 매매수요 대비 신규 입주물량이 과잉 공급돼 가격이 떨어졌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DB/



    창원 성산구(-1.2%)와 의창구(-0.83%), 진해구(-0.42%)는 하락 지역 전국 1·2·3위를 차지했으며, 김해시 (-0.31%)도 5번째로 하락폭이 컸다.



    전국적으로 주택 매매가격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폭 상승(0.14%) 했다. 수도권(0.25%)은 전월대비 상승폭이 증가했고, 5개 광역시(0.99%)는 지역별로 증감이 엇갈리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기타 지방(-0.09%)는 전월에 이어 계속 하락이 지속됐다.

    전세가격에서도 경남은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경남의 전세가격은 전달보다 0.33% 내려갔다.

    지역별로 울산(-0.24%)과 충남(-0.15%), 경북(-0.12%), 충북(-0.09%), 경기(-0.05%), 부산(-0.04%)도 하락했다.

    하락률 상위지역으로는 창원의 의창구(-1.10%)·성산구(-1.07%)·진해구(-0.47%), 구미(-0.26%), 청주 청원구(-0.26%) 순으로 조사됐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