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7일 (일)
전체메뉴

켈리 날았지만… 창원LG는 울었다

한 시즌 최다 46득점 활약에도
연장접전 끝 KGC에 93-94 져

  • 기사입력 : 2017-12-07 22:00:00
  •   
  • 창원LG가 제임스 켈리의 한 시즌 최다득점(46점)에도 안양KGC에 93-94 1점차로 패했다.

    LG는 7일 오후 7시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GC와의 시즌 3라운드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93-94로 패했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1승1패를 주고받은 양 팀은 1쿼터부터 팽팽한 양상으로 흘러갔다.

    LG는 외곽에서 양우섭이 3점 슛을 두 차례 성공하고, 골 밑에서는 켈리가 공격 선봉 역할을 톡톡히 하며 29득점 했다. KGC도 사이먼, 강병형 등의 활약으로 25득점하며 접전을 펼쳤다.

    메인이미지
    7일 창원실내체육관서 열린 창원 LG와 안양 KGC의 경기에서 LG 켈리가 덩크슛을 하고 있다./KBL/



    2쿼터 LG는 공격의 물꼬를 트지 못해 14점만을 추가한데다 KGC 사이먼(10득점)을 막지 못해 43-41 2점 차까지 바짝 추격당했다.

    3쿼터 시작과 함께 LG는 KGC 사이먼에게 2점 슛을 허용해 43-43 동점이 됐다.

    하지만 켈리가 연속 4득점해 다시 점수 차를 벌려놨다. 이어 LG는 반칙으로 얻어낸 자유투를 놓치지 않고 차근차근 점수를 냈다.

    하지만 턴오버를 여러차례 범해 3쿼터 종료 3분여를 남겨놓고 51-51 다시 동점이 됐고 현주협 감독은 작전 시간을 요청했다. LG는 작전 타임 이후 연속 5점을 뽑아내 가까스로 KGC 추격을 따돌렸다.

    하지만 LG는 4쿼터 시작과 함께 KGC 전성현에게 3점 슛을 허용해 59-59로 다시 동점이 됐으며, 4쿼터 8분 20여 초를 남겨놓고는 62-63으로 역전당했다.

    KGC 이재도에게 3점 슛과 2점 슛을 허용한 LG는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겨놓고 76-80 4점 차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정창영이 반칙으로 얻어낸 자유투를 모두 성공하고, 켈리까지 2점 슛을 성공하며 경기 종료 1.8초를 남겨놓고 80-80으로 다시 균형을 맞춰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 초반 KGC에 3점 차로 끌려가던 LG는 박래훈의 3점 슛으로 89-89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정준원까지 3점 슛을 성공해 승부를 확정 짓는가 싶었지만 집중력 부족으로 93-94 분패했다.

    고휘훈 기자 24k@knnews.co.kr

  • 고휘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