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8년 01월 22일 (월)
전체메뉴

경남도 ‘지방분권 개헌 1000만인 서명운동’ 나섰다

도청 민원실에 서명부스 설치
한 대행·도청 간부, 서명운동 홍보

  • 기사입력 : 2018-01-12 07:00:00
  •   
  • 메인이미지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과 실국장들이 11일 도청 민원실에서 ‘지방분권 개헌촉구 서명운동’을 홍보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경남도는 11일 지방분권 개헌촉구 서명운동을 널리 홍보하고 분권개헌을 선도하기 위해 도청 내 민원실에 서명부스를 설치했다.

    한경호 권한대행과 실국장들은 이날 서명 부스를 방문해 서명을 하고, 도청을 찾은 도민들에게 자치분권 홍보 팸플릿을 배부하는 등 홍보에 나섰다.

    한 권한대행은 “지방소멸 및 새로운 국가성장동력 발굴 등 대한민국이 직면한 여러 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이 가진 권한을 지방과 나누는 자치분권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 전제조건이 바로 분권개헌이다. 비록 서명운동의 시작은 지방4대협의체이지만, 경남이 중심이 되어 반드시 분권개헌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자치분권 로드맵(안)’ 발표를 기점으로, 국회의 지방분권개헌 국회추진단 구성, 전국 지자체의 분권 토론회 개최 등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분권개헌을 실현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국회, 전국 지자체가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지방4대협의체(시도지사협의회·시군구청장협의회·시도의회의장협의회·시군구회의협의회)는 지방분권 개헌촉구를 위한 1000만인 서명운동을 펼쳐나가기로 결정한 바 있다.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