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 (금)
전체메뉴

동계전지훈련 열기 뜨거운 함안·합천

기후 따뜻하고 체육인프라 우수
숙박업소 이용 등 경제활성화 효과

  • 기사입력 : 2018-01-11 22:00:00
  •   
  • 전국의 스포츠 선수들이 추위를 피해 함안과 합천을 찾아와 겨울철 훈련의 열기를 데우고 있다.

    함안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달부터 오는 3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50개 팀 1000명의 동계 훈련팀을 유치, 5억원 이상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거둔다는 목표로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한 결과, 11일 현재 37개 팀 500여명이 동계훈련 중이라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함안을 찾은 야구선수들이 공설운동장에서 배팅 훈련을 하고 있다./함안군/



    올해 함안을 찾아와 동계훈련을 하고 있는 스포츠팀은 야구 10개 팀(200명), 씨름 18개 팀(118명), 육상 5개 팀(80명), 축구 4개 팀(100명)이다.

    합천군에서도 동계전지훈련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메인이미지
    합천군민체육공원에서 동계전지훈련을 온 축구선수들이 경기를 하고 있다./합천군/



    11일 합천군에 따르면 이번 동계전지 훈련은 지난 12월 말부터 이번달 말까지 합천군민체육공원 인조구장 및 보조구장에서 실시되고 있으며, 중·고등부 35개 팀에 1000여명이 전지훈련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동계훈련 팀은 관내 숙박업소에서 장기 체류하며, 관내 식당 및 목욕탕 등을 이용하고 있다. 선수단과 학부모 또한 전통시장, 관광명소 등 부대시설을 많이 이용해 경제활성화뿐만 아니라 우수한 체육인프라와 관광지로서의 매력도 크게 어필하고 있어 역동적인 군의 이미지 홍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허충호·서희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허충호,서희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