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5일 (토)
전체메뉴

[초점] 옛 진해 육대부지 어떻게 개발되나

‘연구자유지역’ 조성해 벤처기업 집적지 만든다
이달 말 본격 기반시설 조성 착수
16년 동안 3300억원 순차적 투입

  • 기사입력 : 2018-02-08 22:00:00
  •   
  • 창원 옛 진해 육대부지 개발사업의 구체적인 조성계획이 발표됐다. 임대료를 저렴하게 받는 ‘연구자유지역’으로 만들어 누구나 쉽게 입주하고 창업·연구활동을 지원해 ‘창원형 실리콘밸리’를 만들어 고용과 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게 주요 골자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8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창원형 실리콘밸리, 연구자유지역 조성방안’을 발표했다.

    안 시장은 진해 육대부지에 ‘연구자유지역 조성’을 위해 지난 4년간 중앙정부와 협의는 물론 그린벨트(GB) 해제와 중앙도시계획심의위원회 승인 등 선행해야 할 모든 행정절차를 완료해 이달 말부터는 본격적인 기반시설 조성공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옛 진해 육군대학 부지./경남신문 DB/



    ◆연구자유지역 조성사업= 이 사업은 육대부지 32만5630㎡에 16년 동안 3300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입해 △제2재료연구소(9만2404㎡)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2만8251㎡) △기업부설연구소(1만500㎡) △연구지원기관(1만613㎡)을 조성하는 것이다.

    ◆1구역-제2재료연구소= 연구자유지역 내 30% 정도를 차지하는 제2재료연구소는 연구동 5개, 연구지원동 3개로 총 8개의 건축물을 신축해 자연재해 및 대형화재에도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첨단소재 개발을 하게 된다.

    재료연구소가 창원국가산단 기업들의 원천기술 관련 품질개발과 시험평가를 주로 수행해 왔다면, 제2연구소는 소재부품을 실용화하고 제조업의 혁신을 실현하는 전진기지가 돼 지역산업 발전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안전소재 연구센터를 우선 건립하고 2034년까지 순차적으로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제2재료연구소가 들어서면 약 1000명의 인구 유입과 함께 경제적 파급효과로 연간 생산유발액 5500억원, 부가가치유발액 1060억원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2구역-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는 우수 창업기업 50~90개사 정도가 입주할 수 있으며, 영세 스타트업 기업들의 입주가 용이하도록 시가대비 50% 정도의 저렴한 비용으로 연구개발과 창업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시제품 제작과 협업 등이 이뤄지고 기업 간 네크워크는 물론 다양한 기술 융합이 이뤄지는 새로운 기술 집적화 단지가 조성돼 미국의 실리콘밸리가 부럽지 않은 창원형 창업 강소특구를 탄생시킨다는 구상이다.

    ◆3구역-기업부설연구소= 소재부품 R&D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기업부설 연구소는 2015년 사전조사 결과, 51개 정도의 기업이 분양과 임대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의 우수한 중견기업들이 연구소를 설립해 하드웨어와 결합되는 융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 위한 최적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4구역-연구지원기관= 주력산업 기술특화센터로 조성될 이곳에는 민·군 협력 함정특화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된다. 차세대 첨단함정 기술을 개발해 가격과 기술 측면의 국산화를 견인할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방위산업의 특수성으로 민간조선해양 산업체의 접근이 어렵고 국산화 개발환경이 취약한 점을 감안할 때 핵심부품 개발과 기술지원을 통해 방산 전문가 양성은 물론 국제방산시장에서도 수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메인이미지
    안상수 창원시장이 8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창원형 실리콘밸리 자유연구단지 조성에 대해 회견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지역주민 편의시설= 부지의 30% 정도(9만7486㎡)를 주민 편의시설로 조성하는 점이 특색이다.

    수영장을 포함한 복합시설과 동주민센터, 중학교 1개소, 공공기관 1개소, 공원과 녹지공간 등을 조성해 지역주민이 함께 생활하고 휴식을 즐기는 지역 명소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또 신규 일자리와 고용창출로 자족도시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대효과는= 첨단산업 ‘연구자유지역’이 조성되면 이곳에는 연구기관, 기업부설연구소, 벤처기업 등에 의한 유발인구가 5500명 정도로 예상되며, 연구 관련 세미나, 워크숍, 기술협의 등에 따른 연간 유동인구는 18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정연구원의 분석 결과 경제파급효과도 높게 나타났다. 생산유발 효과는 조성단계 7200억원, 운영단계 연간 1400억원에 달하고, 고용유발효과는 조성단계 4500명, 운영단계 연간 3400명으로 내다봤다.

    안 시장은 “그간 진해가 해군 중심 도시였다면 머지않은 미래에는 아이디어와 혁신이 넘쳐나고 인재와 젊은 사람이 모이는 곳, 자본과 기술의 집약지로 기업경쟁력 강화는 물론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에 큰 몫을 담당하는 창원의 핫플레이스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