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2일 (화)
전체메뉴

김해 대동첨단산단 부지 보상 ‘물꼬’ 트이나

시-주민, 감정평가 방식 의견 접근
토지 보상 관련 협의체 구성 합의
주민 “지분 가진 한국감정원 배제”

  • 기사입력 : 2018-02-08 22:00:00
  •   
  • 김해시 대동면에 들어설 예정인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가 보상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김해시와 주민들이 감정평가 방식과 절차에 합의점을 찾으면서 추진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 오전 주민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김해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김해시는 주민들이 요구하는 보상 협의 내용을 성실히 실천하고 감정평가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메인이미지
    8일 오전 대동첨단일반산단 공동대책위원회 소속 주민들이 김해시청 앞에서 보상 협의 내용의 성실한 실천과 감정평가 진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대책위는 “주민들은 보상금으로 인근지역에 땅을 살 정도의 현실적인 보상을 원하지만,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감정평가 진행 역시 주민들과 협의 없이 밀어붙이기식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에서는 SPC(특수목적법인)로 소통창구를 일원화했고 이후 한 차례 회의도 거쳤지만 지난 2일 한국감정원이 통보도 없이 감정을 시도하려 하자 주민들이 이를 저지했다”며 “주민들의 협의로 이뤄진 현실적인 보상이 안된다면 산단 조성을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한국감정원이 공공기관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만큼 공정한 감정을 위해서는 감정원을 배제하고 법에 따라 감정평가사 3인에 의해서만 감정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시에 촉구했다. 한국감정원은 공공기관 지분 51% 중 2%를 갖고 있다. 현재 대동첨단산업단지 감정평가사는 주민 추천 1명, 김해시 추천 1명, 경남도 추천 1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돼 있다.

    대책위가 시 관계자의 입장을 요구하자 김홍립 도시관리국장이 나와 진화에 나섰다. 김 국장은 “한국감정원은 김해시와 조합이 SPC를 만들기 위해 출자한 부분이 있어 토지 감정을 진행했다”며 “주민들의 주장에 따라 앞으로 3인의 감정평가사만 평가에 참여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이 주장하는 현실적인 보상은 법에 따라 감정평가사가 실시하는 부분이라 확답을 드릴 수 없다”며 “3인의 감정평가사 감정 후 주민들의 이의가 있다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국장과 대책위는 산단 토지 보상과 관련된 문제를 상시로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글·사진= 박기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