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6일 (토)
전체메뉴

한국지엠 창원공장 직원들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착잡"

  • 기사입력 : 2018-02-13 14:00:35
  •   
  • 한국지엠 창원공장 직원들은 사측이 13일 발표한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매우 안타깝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한 직원은 "조금 전 본사 발표를 확인했다"며 "예상은 했지만 막상 공식화 되니 놀랍고 마음이 착잡하다"고 말했다.

    창원공장 직원들은 "앞으로 회사가 어떻게 될지, 군산공장 폐쇄가 창원공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상황이다"라고 사내 분위기를 전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국내외에서 수요가 꾸준한 경차(스파크·라보·다마스) 생산기지다.

    정규직·비정규직을 포함해 3천200여 명이 근무한다.

    가동률은 20%를 밑돌아 사측이 폐쇄를 결정한 군산공장보다 월등히 높다.

    창원공장 가동률은 지난해 상반기까지 90%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동률이 떨어지기 시작해 올 들어 70%대까지 추락했다.

    주력제품인 스파크 수출과 내수가 동반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완성차 14만9천152대를 생산했다.

    2016년 20만3천895대보다 27%가량 감소했다.

    생산량이 줄면서 완성차 생산라인은 야근이나 주말 특근 없이 하루 8시간씩 2교대 근무를, 파워트레인·엔진 등 제조공장은 하루 10시간만 근무한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노사관계까지 불안해졌다.

    판매 부진 등으로 '철수설'에 시달려온 한국지엠은 작년 부평공장과 창원공장 등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근무하는 4개 공정을 인소싱(아웃소싱 업무를 다시 사내 정규직에 돌리는 것)을 추진했다.

    이에 비정규직 노조 조합원들은 고용 보장을 요구하며 부분파업에 돌입, 창원공장 안에서 천막 농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