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0일 (월)
전체메뉴

[설 연휴 스크린 나들이] 뭐 볼까? 골라봐!

  • 기사입력 : 2018-02-13 22:00:00
  •   
  • 극장가는 최대 성수기로 손꼽히는 설 연휴가 반갑다. 단기간에 많은 관객들이 발걸음해 막강한 티켓파워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객들 역시 배급사들이 앞다퉈 내놓는 대작에 설 연휴 극장가가 기다려진다.

    올해도 기대작들이 하나둘 베일을 벗으며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설 연휴 전통 강자인 코미디영화와 추격전부터 처음으로 명절에 출사표를 낸 마블의 히어로 무비, 조선을 배경으로 한 시대극까지 다양해진 장르와 소재의 영화들이 한상 거하게 차려졌다.

    천만 관객에 도전하는 설 연휴 극장 기대작들을 소개한다.

    정민주 기자 joo@knnews.co.kr

    메인이미지


    연쇄 예고 살인사건 파헤치는 수사극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김명민·오달수 콤비가 이끄는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돌아왔다.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시리즈의 귀환을 알린 이 영화는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열차에 탑승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서 권력층들의 수탈과 비리를 낱낱이 파헤쳤고,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에서 불량 은괴 유통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면 이번 영화에서는 연쇄 살인 사건을 다룬다.

    3년 만에 찾아온 시리즈인 만큼 기존의 식상함은 덜고 신선함을 더하기 위해 김석윤 감독은 사회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췄던 전작들의 소재에서 완전히 벗어나 ‘흡혈괴마의 등장’이라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선택했다.

    이를 통해 색다른 방식으로 수사를 펼치는 트리오의 모습을 코믹하게 그려내며 전작과는 완벽하게 다른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창원시 마산합포구 해양드라마세트장에서 촬영한 장면이 많아 영화 속 우리 지역 관광지를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모험·코미디/120분/12세 관람가

    ▶감독: 김석윤, 출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 이민기

    메인이미지



    와칸다 운명 걸고 전쟁 나선 히어로

    ◆블랙팬서

    올해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로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저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선다.

    블랙팬서는 희귀 금속 비브라늄의 독점 생산을 통해 막대한 부를 축적한 와칸다 왕국 최고의 전사에게 전해져 오는 호칭으로, 와칸다 국왕 티찰라의 또 다른 이름이다. 블랙팬서는 아이언맨만큼 뛰어난 두뇌와 그를 가볍게 뛰어넘는 재력, 캡틴 아메리카와 버금가는 신체 능력을 가진 히어로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흑인을 영웅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로 가기 전 마지막 관문 같은 영화다.

    이 영화는 인터내셔널 최초 월드 투어 국가로 대한민국을 선택했다. 지난 5일에는 아시아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이후 저녁 7시에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아시아 프리미어 레드카펫을 선보인 바 있다.

    ▶드라마·SF/135분/12세 관람가

    ▶감독: 라이언 쿠글러, 출연: 채드윅 보스만, 마이클 B.조던

    메인이미지



    글로 조선 팔도를 뒤흔드는 작가

    ◆흥부

    흥미로운 발상으로 관객들의 관심을 이끄는 영화다. 우리가 알고 있는 흥부전의 스토리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이야기로,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정우)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음란소설로 조선 팔도에 유명한 작가 흥부. 그는 어릴 적 헤어진 형 놀부를 찾으려 한다. 흥부는 형의 행방을 알고 있는 조혁(고 김주혁)에게 한 가지 제안을 받는다. 백성을 도우려 애쓰는 자신과 남의 것을 뺏기에 급급한 형 조항리(정진영)의 이야기를 써보라는 것. 이에 흥부는 조혁-조항리 형제 이야기로 흥부전을 만든다. 반면 조항리는 흥부를 이용해 조선을 삼킬 음모를 기획한다. 이에 흥부전을 집필하는 과정을 통해 깨달음을 얻게 된 흥부가 세상을 어떻게 바꾸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땅이 하늘이 되는 세상을 꿈꾸라’고 말하는 조혁 역을 맡은 고 김주혁의 마지막 작품이다. 그에 대한 아쉬움을 간직한 팬들에겐 그의 진정성 있는 연기와 섬세한 깊이가 뭉클하게 다가온다.

    ▶사극·드라마/105분/12세 관람가

    ▶감독: 조근현, 출연: 정우, 고 김주혁, 정진영

    메인이미지



    암살범으로 몰려 도망자 된 택배기사



    ◆골든슬럼버

    착하고 성실한 택배기사 건우(강동원). 최근 모범시민으로 선정돼 이름이 알려진 그에게 고등학교 친구 무열(윤계상)이 연락을 한다. 재회의 기쁨을 채 누리기 전 그들 눈앞에서 유력 대선후보가 폭탄 테러에 의해 암살된다.

    무열은 건우에게 이 모든 것은 계획된 것이며, 건우를 암살범으로 만들려는 조직의 음모라고 전한다.

    순식간에 암살자로 지목돼 공개 수배된 건우. 건우는 무열의 소개로 알게 된 전직요원 민씨와 조직으로부터 도망을 시작한다.

    하지만 조직은 건우의 오랜 친구인 동규 (김대명), 금철(김성균), 선영(한효주)에게까지 압박을 시작한다.

    강동원의 차기작이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까지 가세한 골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 영화는 서울 도심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독창적 볼거리로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됐다.

    특히 사건의 시작이 되는 대통령 후보 차량 폭발 장면은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광화문 세종로 폭발 촬영을 감행한 것으로 영화의 긴장감이 생생하게 살아 있는 명장면을 예고한다.

    이 영화는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주연을 맡은 강동원이 선과 악을 동시에 보여주는 입체적이고 단단한 감정연기를 펼쳐보인다.

    ▶범죄, 드라마 /108분/15세 관람가

    ▶감독: 노동석, 출연: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