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18일 (월)
전체메뉴

민노총, 창원시장에 '지엠 창원공장 해고사태' 해결 요청

  • 기사입력 : 2018-02-24 10:27:01
  •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23일 안상수 창원시장을 만나 한국지엠(GM)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통보 사태 해결에 시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창원시청에서 안 시장과 면담을 하고 이같이 요청했다.

    민주노총 측은 "해마다 비정규직 해고가 반복되고 있으나 사측은 막가파식으로 대응하기 일쑤"라며 "시가 행정력을 발휘해 적극 중재에 나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공장을 폐쇄하자 부랴부랴 위기지원 대책반을 만드는 걸 보니 비정규직들은 큰 소외감만 느꼈다"며 "대책반에 해고된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시 행정력을 발휘한 해고자 전원 복직 등을 요구했다.

    안 시장은 사태 해결을 위해 시가 노사 중재에 적극 나서고 해고자들을 지원할 방법을 찾고 대화창구도 넓히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그간 노사관계에 있어 불개입 원칙을 고수했으나 지엠 군산공장 폐쇄도 있고 이번 사안도 심각해 보여 노조 측 얘기를 들어보고자 자리를 마련했다"며 "그래서 시도 고민을 하다 최근 '한국지엠 창원공장 위기지원 대책반'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고자들 지원을 위한 방안을 찾아보니 현재 학자금 정도 지원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시도 중재에 힘써 사태가 원만하게 풀리도록 노력하겠으며 언제든 대화에 응하겠으니 앞으로도 얘기만 해라"고 덧붙였다.

    한국지엠은 작년 부평공장과 창원공장 등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근무하는 4개 공정을 인소싱(아웃소싱 업무를 다시 사내 정규직에 돌리는 것)으로 전환한 바 있다.

    이에 비정규직 노조 조합원들은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부분파업에 돌입, 창원공장 안에서 천막 농성을 하고 있다.

    최근 군산공장이 폐쇄되자 시는 제1부시장을 단장으로 한국지엠 임원, 시의원, 기업인, 노동계 등이 참여하는 '한국지엠 창원공장 위기지원 대책반'을 구성,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가 23일 인천 부평공장 민주광장에서 GM의 군산공장 폐쇄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