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민주당, 김경수 의원 경남도지사 후보 차출로 방향 잡나

‘미투’ 파문에 지방선거 본선 경쟁력 중요
‘현역의원 출마 2~3명 방침’ 준수 불투명

  • 기사입력 : 2018-03-13 22:00:00
  •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김해을) 의원의 경남도지사 차출 가능성에 점차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6·13지방선거에서 ‘기호 1번’을 확보하고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원내 1당 지위를 사수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현역의원의 광역단체장 출마를 최대한 줄여 2~3명 정도로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상황이 유동적이다. 고공행진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에 힘입어 우세를 예상했던 지방선거 분위기가 민주당에 집중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를 계기로 바뀌고 있다. 이에 본선 경쟁력이 중요해지면서 현역 국회의원 출마에 대해 예전보다는 더 가능성을 열어둘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메인이미지
    김경수 의원./경남신문 DB/


    따라서 민주당으로서는 최대 전략지로 분류한 경남지사 탈환을 위해 상대적으로 경쟁력을 높이 평가받는 김경수 의원 출마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당 안팎에서는 경남지사 후보군인 김 의원과 인천시장에 출마한 박남춘 의원 등 2명 정도를 현역 출마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는 전언이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현역의원의 출마 조건은 도민 지지도가 높고 어려운 지역이다. (다른 지역은) 원내 1당을 지키기 위해 선당후사해주시고 출마를 자제해 달라”면서 경남지역 등을 예외 지역으로 들었다고 전해진다.

    이에 당 지도부는 나머지 의원들의 출마 자제를 요청하는 등 ‘교통정리’에 나섰다.

    1차적으로 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이개호 의원이 각각 부산시장과 전남지사 불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전현희 의원은 지난 8일 서울시장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15일까지 사퇴해야 하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대구시장 출마 가능성을 일축했다.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한 전해철 의원도 “열심히 선거운동을 하되, 1당 지위를 상실할 위험성이 있으면 언제든지 용퇴하겠다”는 입장을 당 지도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여전히 출마를 준비 중인 현역 의원은 당 지방선거기획단이 제시한 2~3명 제한선을 훨씬 넘는다.

    국회의원이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공직선거법(53조2항) 규정에 따라 선거일 전 30일인 5월 14일까지 의원직을 내놓아야 한다. 정당과 후보자별 기호는 후보자 등록이 끝나는 5월 25일 다수 의석 등의 기준을 적용해 결정한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