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경남FC, 안방서 연승 제동

대구FC와 1-1 비겨 5연승 좌절
승점 13점으로 리그 선두 지켜

  • 기사입력 : 2018-04-09 07:00:00
  •   
  • 메인이미지
    경남FC 선수들이 지난 7일 창원축구센터서 열린 대구FC전에서 1-1로 경기를 마친 후 그라운드를 걸어나오고 있다./경남FC/


    개막 4연승을 달렸던 경남FC가 대구FC와의 홈 경기에서 1-1로 비겨 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경남은 개막 5연승 달성엔 실패했지만, 5경기 연속 무패 행진은 이어갔다.

    경남은 지난 7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 5라운드 대구FC와의 홈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러나 경남은 4승 1무 승점 13점으로 K리그1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경남은 비교적 약체로 평가받았던 대구를 상대로 경기를 쉽게 풀어나가지 못했다. 김종부 감독은 선발 최전방 공격수에 말컹과 쿠니모토를 내세웠다. 이들은 대구 진영을 수차례 파고들었지만,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18분 대구에 선제골을 내주고 말았다. 코너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터진 홍정운의 골이었다.

    대구는 한 골 앞서나가자 수비를 더욱 견고히 하며 경남에게 공격 기회를 쉽게 내주지 않았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종부 감독은 네게바와 김준범을 불러들이고 주장 배기종과 하성민을 투입해 전술에 변화를 줬다.

    김 감독의 선택은 후반 23분이 돼서야 빛을 발했다.

    말컹의 헤딩 패스를 받은 배기종이 왼발 슈팅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자 경남은 기세를 몰아 공격 수위를 높였지만, 대구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앞선 경기에서 6골을 뽑아낸 말컹은 이날 침묵했다. 고휘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휘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