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9일 (목)
전체메뉴

[박진열의 기보해설] 제3보(61~90) 최후의 패착

2001년 제6회 삼성화재배 세계바둑오픈 준결승 제2국

  • 기사입력 : 2018-04-11 07:00:00
  •   
  • 메인이미지


    제3보(61~90) 최후의 패착

    흑61로 이단 젖혔을 때 백62는 실수로 63에 끊어 놓고 62에 뻗는 것이 정수였다. 백64로 보강할 때 선수를 잡은 흑이 좌상 귀에 73으로 실리를 차지해 초반의 열세를 완전히 따라잡았다. 흑67로 밀고 나올 때 백68은 선수를 잡아서 백70의 요소를 차지하기 위한 것이며 흑71, 73이 생각보다 큰 곳으로 83에 붙이는 맛이 생겼다.

    백74는 고심 끝의 응수로 흑A의 가일수를 강요한 것인데 흑75, 백76의 교환은 흑의 권리. 여기서 흑77로 이었다.

    백78은 필연인데 흑79에 백80으로 후퇴했으나 백81에 빠져도 그만이었다. 흑 대마는 완생이나 마찬가지로 흑83, 85의 결행이 가능해졌다. 이에 백86으로 흑을 공격해 갔는데 흑87때 백88이 최후의 패착이 됐다.

    ● 9단 조훈현 ○ 9단 마샤오춘

    [박진열 바둑교실] 창원 : ☏ 263-0660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