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NC 9연패… 이기는 법 잊었나

SK와 원정경기 2-3 패배
팀 통산 최다 연패 빠져

  • 기사입력 : 2018-04-16 07:00:00
  •   

  • ‘이기는 법을 잊어버렸나?’

    NC는 15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의 시즌 3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NC는 시즌 두 번째 스윕패와 동시에 팀 통산 최다 연패인 9연패 수렁에 빠졌다. 시즌 성적은 8승 11패가 됐으며, 리그 단독 8위에 머물렀다.

    경기 초반부터 승부의 균형이 기울었다. 3회말 NC 선발 이재학이 선두타자 김성현을 안타로 출루시키고 노수광에게 희생번트를 내줬다. NC는 이어진 1사 2루 실점 위기에 한동민에게 1타점 선취 적시타를 허용하고 흐름을 뺏겼다.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이재학은 4회말 로맥, 최승준, 이재원에게 2연속 안타와 희생번트를 내주고 1사 2, 3루 위기를 맞았다. 이후 정의윤과 박승욱에게 각각 안타와 번트로 1점씩을 뺏기면서 점수는 0-3이 됐다.

    NC는 뒤늦게 추격을 시작했다. 8회초 김성욱이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나성범과 스크럭스가 연속 아웃됐지만 박석민이 안타를 치고 2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진 모창민의 타석에서 SK 서진용의 폭투가 나오면서 김성욱이 홈인에 성공했다. 모창민이 볼넷 출루한 2사 1, 2루 찬스에 NC는 최준석을 대타로 꺼내들었다. 최준석은 SK 정영일을 상대로 8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우중간 적시타를 치고 1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NC는 9회초 마지막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해 고개를 숙였다.

    NC 타선에서 위압감을 찾아볼 수 없었다. 11안타 4볼넷을 얻어냈지만 상대 실책 없이 자력으로 얻어낸 점수는 1점에 불과했다. 한 이닝에 집중타를 몰아치지 못하고 산발적 타구에 그친 것이 뼈아팠다. 나성범, 스크럭스가 3안타(5출루)를 합작했지만 박석민이 2타석 연속 병살타를 기록하고 모창민 역시 도루 실패 2회를 기록하는 등 부진했다.

    마운드는 제 몫을 다했다. 선발 이재학은 SK 타선을 상대로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배재환-유원상으로 이어진 ‘뒷문’ 역시 모처럼 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는 등 견고함을 보였다.

    이재학은 11피안타로 많은 출루를 허용했음에도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을 최소화하는 등 토종 에이스의 위용을 뽐냈다. 게다가 1개의 볼넷도 범하지 않고 자신있는 피칭을 이어갔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이한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