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투타 부진 NC, 첫 스윕 기회 놓쳤다

넥센과 원정경기서 3-6 패배
베렛 조기 강판·타선 부진 겹쳐

  • 기사입력 : 2018-04-19 22:00:00
  •   

  • NC 다이노스의 시즌 첫 스윕이 투타 부진으로 물거품이 됐다.

    NC는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3-6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NC는 10승 12패가 됐으며, 올 시즌 첫 ‘시리즈 스윕’ 달성에 실패했다.

    NC는 선취점을 내주고 불리하게 출발했다. 3회말 NC 선발 로건 베렛이 1사 이후 김재현과 이정후에게 2연속 안타를 내주고 1사 1, 3루 위기를 맞았다. 이어 고종욱에게 병살성 땅볼을 유도해냈지만 빠른 타구속도로 인해 내야수들이 처리하는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아웃카운트를 하나만 올리고 선취점을 내줬다. 베렛은 이어진 2사 1루 상황에 김하성과 초이스에게 또 한 번 2연속 안타를 얻어맞고 1점을 추가로 뺏겼다.

    메인이미지

    실점은 이어졌다. 4회말 베렛은 2사 1, 2루 상황에 이정후를 볼넷 출루시키고 2사 만루 대량 실점 고비를 만났다. 베렛은 흔들린 집중력을 회복하지 못했다. 이어진 고종욱의 타석에 한 번 더 볼넷을 범하고 밀어내기 실점을 한 것이다. 베렛은 김하성에게도 2타점 적시타를 두들겨 맞고 넥센에게 5점차 리드를 내줬다.


    7회말에도 1점을 뺏긴 NC는 8회초 모창민의 솔로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다. 모창민은 9회초 2사 만루 상황에도 2타점 적시타를 추가했지만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마운드와 방망이 모두 넥센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선발 베렛은 3과 3분의 2이닝 동안 5개의 삼진을 엮어냈지만 7피안타 2볼넷으로 5실점하면서 조기 강판 수모를 겪었다. 단조로운 공 궤적과 볼 배합이 문제였다. 베렛은 넥센 타자들을 상대로 주로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에서의 승부를 시도했다.

    하지만 투구의 볼과 스트라이크 구분이 쉬웠고, 넥센 타선은 베렛이 던진 유인구에 넘어가지 않았다. 불리한 볼 카운트에 몰린 베렛은 한복판에 몰리는 공을 던지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 볼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에 속구와 체인지업, 2가지 구종을 고집하던 볼 배합 역시 좋은 선택이 아니었다. 결국 베렛은 시즌 3번째 패전 투수 멍에를 썼다.

    타선 부진은 더 심했다. NC는 6안타(1홈런) 4볼넷으로 10번 출루했지만 3득점을 올리는 데 그쳤다. NC 공격의 선봉에 서야할 리드오프 박민우가 4타수 1안타로 부진했고, 4번타자 스크럭스 역시 1개의 안타도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팀에서 유일하게 3타점을 쓸어담은 모창민 역시 2회초와 5회초 2이닝 연속 병살타를 치는 등 아쉬웠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