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김병만, 남극을 넘어 우주까지?

화성 연구기지서 탐사 프로젝트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출연
1주일간 생존·과학 실험 등 참여

  • 기사입력 : 2018-05-09 07:00:00
  •   
  • 메인이미지
    SBS ‘정글의 법칙’ 김병만./SBS/


    남극까지 간 것도 모자라 이젠 우주다.

    tvN은 개그맨 김병만이 ‘화성 인간 탐사 프로젝트’를 주제로 한 새 예능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 출연한다고 8일 밝혔다.

    SF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는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미국 유타 주에 있는 화성탐사 연구기지(MDRS)에서 진행한다.

    MDRS는 전 세계 우주 과학자들에게 과학적 실험을 목적으로만 출입이 허용되는 곳으로, 이곳에서의 촬영을 위해 제작진은 수개월의 설득 작업을 거쳤다고 한다.

    제작진은 “국내에서는 단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MDRS에서 펼쳐지는 화성탐사 프로젝트를 기대해달라”며 “미지의 세계인 화성에 대한 정보도 가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인공 김병만은 SBS TV ‘정글의 법칙’을 통해 수년간 바다, 숲, 오지 등 지구 각종 오지를 탐험하며 최강의 생존력을 증명했다. 최근에는 국내 예능 최초로 남극에 가서 화제를 모았다.

    김병만은 이번 프로그램에서 1주일간 우주 환경에서의 생존, 화성탐사, 과학 실험 등에 참여한다.

    연출을 맡은 이영준 PD는 “김병만을 비롯한 크루의 경험은 MDRS의 로그 기록으로 남아 향후 화성 인간 탐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대책 마련을 위한 실질적인 데이터로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6월 촬영을 시작해 7월 방송한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