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NC, 무너진 마운드·무뎌진 방망이

베렛 조기 강판·타선 침묵… 한화와 원정경기 0-4 패배

  • 기사입력 : 2018-05-13 22:00:00
  •   

  • 공룡군단의 항해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NC 다이노스는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0-4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NC는 17승 25패를 기록하며 간신히 9위를 유지했다. 10위 삼성은 이날 대구에서 KIA에게 7-8 역전패했지만 여전히 NC를 반경기차로 바짝 추격 중이다.

    경기 초반부터 승부의 균형이 깨졌다. NC 선발 베렛이 1회말 이용규를 땅볼로 엮어낸 이후 3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게다가 호잉의 내야 안타 상황에 송구 실책까지 범하면서 한화에 선취점을 뺏겼다. 이어 김태균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이성열에게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1회에만 3점을 내줬다.

    메인이미지
    NC 선발투수 베렛이 13일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NC다이노스/


    점수차는 더욱 벌어졌다. NC 두 번째 투수 최성영이 3회말 2연속 안타를 내주고 무사 1, 3루 위기를 맞은 것. 이어 김태균에게 병살타를 유도해냈지만 3루 주자 송광민의 홈인을 막지 못해 승부는 4점차까지 벌어졌다.

    NC는 9회초까지 한 점도 따라붙지 못하고 끝내 고개를 숙였다.

    베렛의 존재감이 갈수록 옅어지고 있다. 베렛은 이날 경기까지 9경기에 출전해 총 43이닝 32실점, 평균자책점 6.49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는 국내 10개 구단 외국인 투수 중 가장 높은 평균자책점이다. 게다가 경기당 평균 5이닝도 책임지지 못하는 등 팀의 기대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베렛은 이날도 1회부터 집중 4피안타로 대량 실점하는 등 1과 3분의 1이닝 만에 3점을 내주고 패전 투수가 됐다. 게다가 투구 이후 수비 과정에서 실책까지 범하면서 허무하게 점수를 뺏기는 등 조기 강판 수모를 겪었다.

    타격 역시 형편없었다. NC는 이날 교체 선수까지 11명의 타자가 타석에 올랐지만 32타수 동안 5개의 안타를 뽑아내는데 그쳤다. 한화(11안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마저도 스크럭스가 홀로 팀 안타의 절반이 넘는 3개의 안타를 만들어내는 등 대부분의 타자가 힘을 쓰지 못했다. 게다가 볼넷은 하나도 골라내지 못하는 조급함을 보였다.

    한화 선발 샘슨은 NC 타선을 상대로 7과 3분의 1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솎아냈다.

    NC는 2회말 마운드에 올라 4와 3분의 2이닝 동안 1점만을 내주고 6개의 삼진을 솎아낸 최성영의 호투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NC는 15일부터 창원 마산구장에서 롯데를 상대로 홈경기 3연전을 치른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