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국가적 이슈에 묻힌 지방선거에 관심을

  • 기사입력 : 2018-05-15 07:00:00
  •   

  • 6·13지방선거가 채 한 달이 남지 않았지만 좀처럼 선거 열기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예비후보들은 나름대로 공약과 정책을 발표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으나 유권자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이같이 지방선거에 관심이 저조한 이유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난 데 이어 선거일 하루 전에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는 등 북핵문제가 지방선거의 이슈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주민의 삶과 밀접한 지방선거가 제대로 된 정책검증과 인물검증 없이 ‘깜깜이’ 선거로 진행될 경우, 그 피해는 유권자의 몫이 된다는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지방선거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경남을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승부처로 삼고 있는 여야도 북핵과 드루킹 특검 등 중앙정치 이슈를 놓고 주도권 다툼을 하면서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을 떨어트리는 데 한몫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 후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앞세워 ‘한반도 비핵화’, ‘경남 지방정권 교체’ 등 정치 이슈를 부각시키고 있다. 한국당도 지역밀착형 이슈보다는 이념논쟁과 문재인정권 심판 등 정치 이슈에 매몰돼 있을 정도다. 도지사 후보들도 남부내륙철도 등 선거 때마다 단골메뉴로 등장하는 공약을 들고 나와 정책에서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여야는 이번 선거에 유권자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서라도 지역공약을 내걸고 정책대결을 벌여야 한다.


    제대로 된 지방자치를 위해서는 지역 일꾼을 잘 뽑아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지방선거는 그 어떤 선거보다도 후보자의 인물 검증과 공약 검증이 필요하다. 대형 정치 이슈보다는 민생문제가 우선돼야 하고 후보자들도 공약중심으로 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지방선거는 지역발전과 직결된 선거이기 때문에 유권자들이 얼마나 많은 관심을 갖느냐가 중요하다.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에서 검증되지 않은 후보를 뽑으면 지방정치가 후퇴되고 지역 발전도 기약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 지방선거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