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경남을 살리는 지방선거 돼야 한다

  • 기사입력 : 2018-05-24 07:00:00
  •   

  • 6·13 지방선거가 오늘부터 후보등록에 들어간다. 내일까지 후보등록을 한 뒤 오는 31일부터 공식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지만 후보등록으로 지방선거의 막이 올랐다고 볼 수 있다. 경남에서는 도지사, 교육감, 시장·군수, 도·시군의원 등 지역 일꾼 342명과 김해을 국회의원을 뽑는다. 그러나 이번 선거는 주민의 삶과 직결되는 지역살림을 꾸려가는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임에도 지역 현안은 관심 밖으로 밀려, ‘지방 실종’, ‘정책선거 실종’이 우려된다. 선거일 하루 전에 예정돼 있는 북미정상회담과 ‘드루킹 특검’ 등 초대형 이슈가 지방 의제를 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에서 지방논리가 실종되면 안 된다. 지방선거는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이 누군지 주민이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 본질이다. 따라서 출마자들은 지역 주민의 삶과 밀착된 공약과 정책을 통해 유권자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지방선거는 지방이 중심이 돼야 하고 지방 의제가 조명을 받아야 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전국에서 최고 격전지로 부상된 경남지사 선거를 보면 지방은 안중에도 없어 보인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드루킹 특검이 지역 현안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교육감과 시장군수 등 나머지 선거도 도지사선거에 묻혀 유권자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는 것이 문제다.


    경남의 입장에서 6·13 지방선거는 역대 어느 지방선거보다 중요하다. 최근 몇 년 새 조선업과 자동차산업의 침체로 경남경제가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각종 경제지표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추락하는 경남의 경제지표를 직시하여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 경남경제를 살릴 골든타임은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경남의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경남경제를 살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무관심과 냉소에서 벗어나 지방 이슈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어느 후보가 경남경제를 살릴 수 있는지 그들의 공약과 정책을 잘 살펴보고 선택해야 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