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지방선거 후보 검증부터 하자

  • 기사입력 : 2018-05-25 07:00:00
  •   
  • 온전한 지방분권을 실현할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불과 19일 앞둔 가운데 오늘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다. 후보들이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면서 철저한 후보검증이 우리가 원하는 깨끗한 정책선거의 실현과 맞물린 과제로 등장했다. 그러나 지방선거 출마후보자들이 내세운 정책이 무엇인지, 어떤 자질을 갖추었는지 검증이 어려운 상태다.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늑장처리 등으로 인해 지방선거 분위기 조성이 늦어졌기 때문이다. 6·13 지방선거 일정은 촉박하지만 후보검증을 놓고 지역마다 유권자의 무관심 등 혼란이 예상된다. 후보들의 정책과 인물 됨됨이까지 알 수 있는 기회가 너무 부족하다는 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6일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모든 후보의 전과, 체납, 병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중앙선관위는 28일부터 후보자의 5대 공약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 후보 등록이 시작됐지만 지방선거 분위기는 매우 잠잠하다. 4년 동안 지역의 살림살이를 꾸리고 감시할 일꾼 선출이 쉽지 않아 보인다. 빠듯한 선거 일정으로 후보자들의 면면을 제대로 알기 힘든 현실이 배경이다. 정치 불신 속에 유권자들이 올바른 판단을 내리기가 힘들다는 여론이 팽배해지고 있다. 그럴수록 유권자들의 후보검증 시선이 날카로워져야 함을 당부한다. 지역사회에 걸맞은 인물을 선출하는 데 유권자들이 끝까지 앞장서야 할 책임이 있어서다. 유권자들이 한 표 한 표로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한다.

    지역 일꾼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후보검증의 첫 단계로 전과, 병력, 체납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이어 득표만을 의식한 후보를 가려내는 현명함을 보여줘야 한다. 어려운 경제사정 등 여러 가지 이유로 공약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분위기다. 선거열기 속에 표심만을 얻기 위해 헛된 공약을 남발할 여지가 충분한 것이다. ‘공약’인지 ‘허언’인지부터 따져 보아야 할 이유다. 한 단계 성숙한 지방자치의 발전을 위해 이번 선거결과가 퇴색돼서는 결코 안 된다. 이번 선택이 경남의 미래에 대한 고민의 결과로 이어져야 하겠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