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유은상(한국국토정보공사 경남지역본부장)

  • 기사입력 : 2018-05-28 07:00:00
  •   
  • 메인이미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요구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4차 산업혁명은 지금보다 더 큰 사회적 격차를 가져올 것이기 때문이다. 2016년 세계경제포럼에서 제4차 산업혁명이란 용어를 처음 주창한 클라우스 슈바프는 일자리 시장에 있어서 ‘저기술·저임금’과 ‘고기술·고임금’ 사이의 격차가 매우 커질 것이며 그에 따라 사회적 긴장을 높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사회적 격차가 급격히 커지면 과거 영국에서 산업혁명으로 기계에 의해 일자리를 잃은 숙련공들이 기계를 파괴하기 위해 일으켰던 러다이트 운동처럼 4차 산업혁명에서 소외된 계층에 의해 새로운 러다이트 운동이 발생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미 4차 산업혁명의 변화는 거부할 수 없는 것이므로 파괴적인 대응을 할 것이 아니라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미 사회적으로 이러한 일자리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빌 게이츠에 의해 제기된 로봇세 도입이나 기본소득제도가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로봇과 인공지능에 의해 실업자가 대량으로 발생할 것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로봇 소유주에게 세금을 매겨 이를 가지고 재원을 마련해 기본소득을 제공, 일자리 상실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 로봇세와 기본소득제도의 취지다.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어 소득이 없다면 당장 돈이 없으므로 기업이 생산하는 재화를 구매할 방법이 없다. 기업 입장에서는 물건을 팔 시장이 사라지는 셈이다. 기업은 물건을 소비자에게 팔기 위해서라도 대량 실업 사태를 피해야만 한다.

    따라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로봇세와 기본소득제도가 기업에 오히려 이로울 수도 있는 것이다.

    로봇세와 기본소득제도 말고도 기업은 한편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필요도 있다.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인 빅데이터,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무인기 등 분야에서 새로운 직업이 생겨나고 있다. 이러한 분야에서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고 양성하는 것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기업의 과제다.

    국토정보공사는 4차 산업혁명의 선도 기관이자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자리 문제에 있어서도 정부의 기조에 맞춰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올해 1월 9일 ‘The 좋은 일자리 창출 로드맵’을 발표해 2022년까지 국가공간정보 인프라 구축 사업 등을 통해 민간 부문에 1만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또 중소기업과 함께하는 상생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IBK기업은행과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2021년까지 상생펀드 200억원을 예탁, 한국국토정보공사와 기업은행이 추천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그리고 정부기관 최초로 ‘창업지원 상생 서포터스’ 프로그램을 도입해 공간정보 분야의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창업지원금, 공간정보 관련 소프트웨어 제공 및 LX공간정보창업지원센터 입주 기회 제공 등 중소기업과 신생 기업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시대적 과제이고 우리 사회 전체가 마주친 과제다. 각 기업은 4차 산업혁명에서 뒤처지지 않고 스스로 살아남기 위해서도 노력해야 하지만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과 인재 양성을 통해서 사회와 함께 살아남기 위해서도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에게 새로이 요구되는 새로운 사회적 책임이다.

    유은상 (한국국토정보공사 경남지역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