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산업위기지역, 경남 반드시 포함시켜라

  • 기사입력 : 2018-05-29 07:00:00
  •   

  • 정부는 거제, 통영, 고성, 창원 진해구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여부를 오늘 결정한다. 늦은 감이 있지만 이번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들 지역을 반드시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 정부는 경남지역의 4곳을 비롯하여 울산 동구, 전남 영암, 목포, 해남 등 8곳에 대해 지정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지역은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모두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다는 보장은 없다. 그러나 조선산업과 자동차산업 등 주력 제조업이 위기를 맞으면서 나타나고 있는 경남의 경제지표를 감안하여 경남도가 신청한 지역 모두 포함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경남의 암울한 경제지표는 경남경제의 실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수출은 지난 4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23.5% 감소해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이 떨어졌다. 도내 상장사 83개사의 올 1분기 실적을 보면 영업이익이 23.7%, 순이익은 75.1%나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중소기업 평균가동률도 전국 평균 73.4%보다 2.9%p 낮다. 경남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창원은 더 심각하다. 지난해 실업률은 전년 대비 0.6%p 상승했고 올 1분기 실업급여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4.6%나 증가해 지역별 고용보험통계가 이루어진 2007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경남 경제는 경고등이 들어왔고 일자리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들이다.


    지난 5월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과 비교해도 경남의 4개 지역은 지정되고도 남는다. 지난해 실업률과 전년 동기 대비 실업률 증가폭이 군산보다 높기 때문이다. 특히 창원 진해구는 조선산업과 자동차산업 등 2개 이상의 산업에서 직·간접적으로 위기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 반영돼야 한다. 무엇보다도 제조업이 주력산업인 경남의 경제가 살아나야 한국 경제도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한다. 이미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거제·통영 등 경남의 4개 지역이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돼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