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9일 (월)
전체메뉴

복심(腹心)- 이종훈 정치부 부장

  • 기사입력 : 2018-05-31 07:00:00
  •   

  • 선거철만 되면 복심(腹心)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한다. 출마하는 후보들이 대통령 등 권력과 연결해 ‘누구의 복심’이라고 내세우면서 선거운동에 활용하기 때문이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하며 친밀도를 과시하는 모습이 눈에 많이 띈다.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대통령의 ‘후광’은 표심을 자극할 수 있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고 그런 경우도 더러 있었던 것 같다.

    ▼‘복심(腹心)’은 복부와 심장을 말하는데, 마음속에 품은 말이나 심정을 이르기도 하며 마음놓고 부리거나 일을 맡길 수 있는 사람이라는 뜻도 있다. 가장 믿는 부하를 이를 때 주로 쓰는 ‘심복’과 같은 말이기도 하다. ‘손자병법’, ‘삼십육계’ 등 중국의 고대 병법서 열 권을 일컫는 ‘무경십서’에는 장수는 반드시 복심(腹心)과 이목(耳目) 및 조아(爪牙) 역할을 하는 자의 보필을 받아야 한다며 ‘복심’을 제일 순위로 뒀다.

    ▼이렇게 중요한 ‘복심’이 대통령 곁에 많이 있으면 좋겠지만 ‘친문 마케팅’을 하는 후보들 중에 대통령과 깊은 교감을 가지고 있는 자가 몇이나 있을까 의문이다. 이런 마케팅은 이전 정권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었다. 이른바 ‘친박’, ‘친이’, ‘친노’를 내세우며 그들과 찍은 사진을 앞다퉈 선거운동에 활용했던 모습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일부 후보들은 ‘복심 마케팅’으로 당선됐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었다.

    ▼조선 후기 실학자 다산 정약용은 목민심서에서 ‘목민관은 책임이 막중한 자리이기 때문에 자기 만족이나 명예, 출세를 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권력을 탐하지 않고 백성을 위하는 마음가짐이 올바른 목민관이 되는 첫걸음이며 이를 위해서는 ‘민초들의 복심’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도민들이 마음속에 품은 말을 할 수 있고 마음놓고 부리거나 일을 맡길 수 있는 그런 사람 말이다.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복심’이 될 만한 후보가 누구인지 잘 살펴보자.

    이종훈 정치부 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