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막 오른 지방선거, 유권자가 옥석 가리자

  • 기사입력 : 2018-05-31 07:00:00
  •   

  • 오늘부터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경남에서 지방일꾼 342명과 김해을 국회의원 한 명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817명이 후보자로 나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역대 지방선거와는 달리 경남이 전국에서 최대 격전지로 부상될 정도로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한 곳이 많아 그 어느 때보다 폭로와 비방전이 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경남도지사 선거는 지방선거의 여야 승패를 결정하는 선거로 인식돼 벌써부터 선거 분위기가 과열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공명정대한 선거를 위해 유권자가 심판이 돼 경고의 호각을 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되는 도지사와 시장·군수 등 지방일꾼은 오는 7월 1일부터 2022년 6월까지 경남도와 도민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유권자가 옥석을 가려내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우선 후보자 자질검증부터 해야 한다.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자 절반에 가까운 371명이 전과가 있고, 무려 11건의 전과가 있는 후보도 있기 때문이다. 군복무를 하지 않은 후보자와 세금을 체납한 후보자에 대해서는 그 사유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오는 3일까지 각 가정에 배달되는 선거공보에 후보자의 재산, 병역, 납세, 전과 등 정보공개자료가 있다. 최소한 선거공보만 살펴도 옥석을 가릴 수 있다.


    공약과 정책을 비교하는 것도 중요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후보자의 5대 공약을 살펴볼 수 있다. 오늘부터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시작되는 후보자 TV토론회도 도지사와 시장·군수 후보자의 자질과 정책을 검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후보자들은 상대 후보나 정당에 대한 비방과 네거티브보다는 유권자에게 자신의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여 선택을 받겠다는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 이번 지방선거는 북미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에 묻혀 지방이 없는 지방선거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많은 만큼, 제대로 된 지방일꾼을 가려내기 위해서는 도민의 깨어 있는 유권자 의식이 필요하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