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사회복지공무원 고충 풀어줄 대책 나와야

  • 기사입력 : 2018-06-01 07:00:00
  •   

  • 사명감 하나로 발품을 팔아 서민복지를 구현하는 도내 사회복지 공무원들의 업무과중과 스트레스 충격이 심각한 모양이다. 잡다하고 과중한 업무로 책임은 산더미인데 반해 쥐꼬리만 한 처우에 자괴감에 빠질 정도라고 한다. 급기야 근무를 한 지 두 달도 되지 않은 김해 사회복지 공무원의 투신자살 사건이 일어나면서 우리사회 전체의 방조라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를 못 이겨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까지의 극한 상황에 대한 사회·제도적인 장치가 미흡했던 것이다. 감정노동자인 사회복지 공무원들이 겪고 있는 최악의 근무환경에 대해 개선의 노력이 시급해 보인다. 일반 행정조직에서도 복지업무 담당은 절대적인 기피 부서라고 한다. 사회복지 공무원들의 고통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대목이다.

    사회복지 공무원이 담당해야 할 복지서비스와 대상가구가 과중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보편적 복지 확대 이후 일선행정이 챙겨야 할 복지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도내 군 지역의 사회복지 공무원은 수백, 수천의 복지대상자들을 전부 관리하고 있다. 읍·면·동 담당 공무원이 1~2명에 불과한 데다 사전교육도 없이 현장에 투입되는 실정이다. 업무미숙 등에 따른 과중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닌 것이 수치로 확인된다. 야근을 밥 먹듯이 하면서도 한계를 느낀다는 호소가 씁쓸하게 만든다. 이들의 마음건강이 문제화된 지 오래지만 개인문제로 방치하면서 해결 의지가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사회복지 공무원들이 처한 현실을 인정하고 그들의 고단함을 풀어줄 대책이 시급하다. 무엇보다 폭증하는 업무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인력확충 대책이 우선임을 강조한다. 특히 복지민원에 노출돼 있는 이들이 자연스러운 감정 해소가 매우 어려운 근무환경을 개선해야 한다. 정작 사회복지 공무원들의 ‘복지’는 무시당하고 있어서다. 덧붙여 사회복지 지출은 단순한 소비가 아니라 지속적인 투자임을 알아주었으면 한다. 사회복지 공무원의 열정으로 복지가 제대로 공급되어야만 시민들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