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9일 (월)
전체메뉴

‘가짜뉴스’ 진실공방, 신속하게 수사해야

  • 기사입력 : 2018-06-07 07:00:00
  •   

  • 6·13 지방선거가 과열되면서 네거티브 선거전략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가짜뉴스(Fake News)’ 진실 공방까지 더해지고 있다. 역대 선거를 볼 때 인신 공격성 가짜뉴스는 유권자에게 강한 인상을 주지만 가짜뉴스로 판명될 경우, 생산자에게 부메랑으로 되돌아와 그만큼 타격을 주기 때문에 상처만 남는 경우가 있었다. 문제는 선거가 끝나기 전에 진실이 잘 가려지지 않고 유권자만 현혹된다는 점이다. 최근 가짜뉴스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는 경상남도 교육감선거와 김해시장선거에서 제기된 2건이다. 선거의 유불리를 떠나 신속하게 수사를 하고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할 정도로 충격적인 내용이다.

    이효환 교육감 후보는 지난 5일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교육청 급식담당 사무관이었던 자신의 아내를 박종훈 후보가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진실 공방을 하는 이유는 폭발력이 있는 미투(#Me Too)성 폭로를 하면서 “당시 상황에 대한 증거는 없다”고 밝힌 데 있다. 이에 박종훈 후보는 “황당하다. 터무니없는 가짜뉴스다”고 반박했다. 박 후보 측에서 허위사실공표혐의로 이 후보를 고발했다. 하지만 김선유 후보가 어제 성명서를 통해 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파장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이 폭로건은 선거와 관계없이 진실이 밝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사 결과에 따라 응당 책임도 져야 한다.

    또 다른 건은 민주당 허성곤 김해시장 후보가 지난 2016년 김해시장 재선거 당시 모 향우회에 5000만원을 전달했다는 인터넷언론 보도다. 허 후보 선거대책위는 이 뉴스를 즉각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이를 보도한 기자와 제보자를 허위사실 공표 및 후보자 비방 혐의로 고발했다. 그러나 한국당에서는 “거래 의혹을 증명하는 녹취파일까지 언론사가 입수했고, 녹취록에는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대화도 있다”며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유권자는 이들 뉴스가 ‘진짜’인지 ‘가짜’인지 가려내기가 쉽지 않다.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이유다. 가짜가 힘을 얻어서는 안 되고 진짜가 가짜로 치부돼서도 안 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