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6일 (금)
전체메뉴

도의회 제1당 민주당, 책임 막중하다

  • 기사입력 : 2018-06-15 07:00:00
  •   

  • 6·13지방선거에서 예상대로 여당이 압승했다. 전례 없는 압도적인 승리로 경남의 정치지형도도 새롭게 그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도지사 당선에 이어 경남도의회도 사상 초유의 다수 의석을 확보했다. 지역구에서 31석, 비례대표 3석 등 34석을 차지, 도의회 원내 제1당으로 올라서면서 ‘김경수 경남도정’에 더 힘이 실리게 됐다. 하지만 제1당이란 이름이 붙으면서 앞으로 정치행보 하나하나가 오해를 부를 수도 있음을 간과해선 안 된다.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도지사가 같은 정당 소속이기 때문에 발생한 과거사례의 문제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의미다. 따라서 도정공백에 피로도가 극에 달한 도민들을 위해 도의회 본연의 기능부터 재정립하길 바란다.

    경남도정은 도지사 혼자서 하는 것이 아니다. 감시·견제의 책무는 물론 사안에 따라 비판과 고강도 협조가 필요함은 물론이다. 대화·현장행정이든지 도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을 놓고 보다 겸허한 자세로 임하길 바라는 이유다. 정당이 추구하는 이념이나 정책도 중요하지만 우선 도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달라진 민심부터 바로 읽어달라는 주문이다. 당면 현안을 해결하는 데 도민 모두의 마음을 모아야 하는 것이다. 도의회에 대한 신뢰를 더욱 다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할 때이다.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책임이 막중함을 새겨야 한다.

    오는 7월 원구성이 되는 도의회는 도정에 대한 감시·견제 역량이 시험대에 오를 수 있다. 민주당이 단독으로 도의회에서 교섭단체가 되는 것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34명의 의원도 재선의원 2명을 제외하면 초선의원이다. 앞으로 의장단을 구성할 때에도 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있는 한국당과 정치력과 협상력을 보여야 하는 대목이다. 지방자치가 부활된 지 27년 만에 경남도의회에서 여야가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만큼 도민의 기대 수준은 높다. 경기침체에 최악의 실업률 등 경남의 경제현안을 집행부가 어떻게 풀어나갈지 눈을 부릅뜨길 바란다. 도민들은 제1당이 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생산적 의정’의 틀을 갖추길 바라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