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월드컵] 이승우 스웨덴전 출격할까…신태용 감독도 데뷔전

스웨덴전 관전 포인트…이승우-신태용 감독 '동시 데뷔' 가능성
2002년부터 이어진 월드컵 1차전 무패 행진?…스웨덴전 무승 탈출 도전

  • 기사입력 : 2018-06-17 09:27:58
  •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통쾌한 반란'을 약속한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6강 진출 운명이 걸린 스웨덴과 1차전에서 눈여겨볼 관전 포인트가 적지 않다.

    당돌한 스무 살의 막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스웨덴전에 뛰면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월드컵 출전자가 되고, 신태용 감독은 선수와 감독 시절을 통틀어 월드컵 무대에 데뷔한다.

    또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이어온 첫 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갈지와 스웨덴과 A매치 '무승' 부진의 사슬을 끊을지도 관심을 끈다.

    [월드컵] 이승우 '여유만만'
    [월드컵] 이승우 '여유만만'(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를 앞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숙소에 도착해 로비로 향하고 있다. 2018.6.17 yatoya@yna.co.kr

      

    ◇ 이승우, 역대 4번째 최연소 출전 '눈앞에'

    이승우가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스웨덴과 F조 개막전에 선발 출격할 가능성은 큰 편이다.

    소집명단 28명에 들었을 때만 해도 대표팀 최종 엔트리 23명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던 이승우는 쟁쟁한 선배들과 경쟁을 뚫었다.

    이후 이승우의 신태용 감독의 믿음을 얻으며 승승장구했다.

    A매치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평가전에서는 손흥민(토트넘)의 선제 결승 골을 어시스트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오스트리아 전지훈련 기간 치른 7일 볼리비아, 11일 세네갈과 평가전에서는 두 경기 연속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스웨덴과 월드컵 첫 경기에도 베스트 11로 점쳐지는 이유다.

    1998년 1월 6일생인 이승우가 월드컵 무대에 데뷔하면 20세 6개월로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출전 선수로 이름을 올린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 19세 2개월의 최연소로 출전한 이동국(전북)과 같은 대회의 고종수(당시 19세 8개월) 대전 시티즌 감독,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때 김주성(당시 20세 5개월) 전 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의 뒤를 잇는 것이다.

    이승우가 빠르고 저돌적인 플레이로 스웨덴의 수비진을 흔들며 득점 기회를 만든다면 또 한 번의 '막내 신화'가 재연될 전망이다.

    이승우는 앞서 월드컵 데뷔를 앞둔 소감을 묻는 말에 "아직 데뷔한다 안 한다를 말할 수는 없지만 (스웨덴과 경기에 뛴다면) 굉장히 좋을 것 같다"면서 "긴장감보다는 기대감이 더 크다"며 당찬 각오를 밝혔다.

    [월드컵] 신태용 호, 니즈니 노브고로드 입성
    [월드컵] 신태용 호, 니즈니 노브고로드 입성(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를 앞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숙소에 도착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6.17 yatoya@yna.co.kr

    ◇ 신태용 감독이 월드컵 데뷔?

    신태용(48) 감독은 화려한 선수 시절을 보냈지만 유독 월드컵 출전과는 인연이 없었다.

    1992년 성남 FC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신 감독은 그해 K리그 신인상을 받고 1996년 득점왕에 올랐다.

    2009년과 2011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고, K리그에서 통산 99골 68도움을 기록했다.

    그러나 K리그에서 활약과 비교할 때 대표팀과 인연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연령대별 대표를 거쳐 1992년 A대표팀 유니폼을 처음 입은 후 1997년까지 A매치 23경기에 출전해 3골을 넣었으나 1994년 미국 월드컵과 1998년 프랑스, 월드컵,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모두 대표팀으로 차출되지 못했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부터 2002년 한일 대회까지 4회 연속 월드컵에 출전한 홍명보를 비롯해 황선홍, 서정원보다 주목을 받지 못한 이유다.

    신 감독은 지난해 7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후 "선수로서 월드컵에 못 나간 것이 평생 한이었다. 선수로서 가지 못한 월드컵에 감독으로서 가서 더 높은 곳까지 가라고 만들어진 기회인 것 같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오스트리아 전훈 결산 인터뷰 때도 "감독을 하고 난 다음에 본선 무대를 밟을 시간이 다가왔다. 월드컵 첫 입성을 하기 때문에 걱정도 되지만 팬들이 원하는 부분을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2002년부터 월드컵 첫판은 '무패'…이번엔?

    한국 축구는 안방에서 4강 신화를 창조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첫판에는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4차례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거둔 성적은 3승 1무.

    처음 출전한 1954년 스위스 대회를 시작으로 32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은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998년 프랑스 대회까지 총 5차례 월드컵의 1차전 성적이 1무 4패에 그쳤던 것과 크게 달라진 성적표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는 1차전에서 황선홍과 유상철의 연속골로 폴란드를 2-0으로 제압했다.

    2006년 독일 월드컵 1차전에서 토고에 선제골을 내주고도 이천수의 환상적인 프리킥 동점골과 안정환의 역전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는 1차전에서 맞붙은 그리스에 2-0으로 승리했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1차전에서는 러시아와 1-1로 비겼다. 이 기간 한 차례 4강 진출과 원정 16강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신태용호가 첫판 무패의 전통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 스웨덴만 만나면 작아졌던 한국…4경기 무승 탈출할까?

    한국은 FIFA 랭킹 57위로 스웨덴(24위)보다 33계단 낮다.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도 스웨덴과 네 번 싸워 2무 2패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스웨덴과 처음 대결을 벌인 1948년 8월 5일 런던올림픽 본선에서였다. 그러나 당시 세계 축구의 변방국이었던 한국은 스웨덴의 소나기 골을 당해내지 못한 채 0-12 참패를 당했다.

    1996년 5월 16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는 0-2로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2연패를 당하며 무기력했던 한국은 이후에는 스웨덴에 지지 않았다.

    2005년에만 두 차례 맞붙었는데 두 경기 연속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해 1월 2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친선경기에선 정경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막판 동점골을 내줘 결국 1-1로 비겼다.

    같은 해 11월 12일 친선경기에서도 안정환과 김영철이 한 골씩을 넣었지만 스웨덴과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2연패 후 두 차례 연속 무승부다.

    스웨덴과 다섯 번째 대결인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결과는 어떨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