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 (일)
전체메뉴

18일 밤 대한민국은 “대~한민국! ”

오후 9시부터 스웨덴과 첫 경기
투톱 손흥민-황희찬 공격 선봉

  • 기사입력 : 2018-06-17 22:00:00
  •   
  • ‘북유럽의 복병 스웨덴을 제물 삼아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겠다.’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통쾌한 반란을 꿈꾸는 신태용호가 16강 진출 목표의 길목에서 ‘바이킹 군단’ 스웨덴을 만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얀네 안데르손 감독이 지휘하는 스웨덴과 F조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인다.

    메인이미지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의 축구 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연합뉴스/


    스웨덴과 첫 경기는 한국 축구의 역대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 목표 달성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일전이다.

    같은 F조에 2014년 브라질 대회 챔피언 독일이 ‘절대 1강’으로 꼽히는 가운데 남은 한 장의 16강행 티켓을 놓고 한국과 멕시코, 스웨덴이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신태용호가 스웨덴을 꺾고 승점 3점을 확보한다면 16강 진출을 향해 기분 좋게 출발할 수 있다.

    하지만 비기거나 패한다면 16강 진출로 가는 길은 훨씬 험난해진다.

    신태용 감독이 스웨덴과 1차전에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선언한 것도 스웨덴전의 중요성을 말해준다.

    하지만 FIFA 랭킹 24위로 한국(57위)보다 무려 33계단이나 높은 스웨덴은 만만찮은 전력을 자랑한다.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도 한국은 스웨덴과 네 번 싸워 2무 2패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스웨덴은 특히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네덜란드를 조 3위로 밀어냈고, 플레이오프에서도 월드컵 4회 우승에 빛나는 이탈리아를 1승 1무를 일축하고 본선에 합류했다.

    북유럽 특유의 신체 조건을 바탕으로 높이와 파워를 겸비해 한국으로선 힘겨운 승부가 예상된다. 특히 1년 넘게 호흡을 맞춘 스웨덴의 포백 수비라인은 뚫기가 쉽지 않은 견고한 방패다.

    주장인 중앙수비수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를 중심으로 루드비그 아우구스틴손(브레멘), 빅토르 린델뢰브(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켈 루스티그(셀틱)까지 평균 키 187㎝의 장신 수비수 네 명이 버티고 있다.

    또 공격진에서는 유럽예선에서 11골을 합작한 마르쿠스 베리(알아인)와 올라 토이보넨(툴루즈)이 투톱으로 나선다.

    이에 맞서는 한국은 ‘손-황 듀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스웨덴의 골문을 시원하게 열어줄 공격의 쌍두마차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투톱으로 나섰던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전과 1일 보스니아전에서 1골 2도움을 합작했다. 손흥민은 온두라스전에서 선제 결승 골을 터뜨렸고, 황희찬은 2경기 연속 어시스트를 배달했다.

    스웨덴과 대결에서도 황희찬이 상대 수비수들을 달고 다니며 공간을 열어주면 손흥민이 한 방을 꽂는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스웨덴의 수비수들이 높이와 파워에서 강점을 지닌 반면 스피드에서는 약점을 보이는 만큼 뒷공간을 노린다면 득점 기회가 올 수도 있다.

    후반에는 196㎝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이나 스웨덴 리그 경험이 있는 문선민(인천)이 조커로 교체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좌우 날개로는 막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이재성(전북)이 유력한 가운데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과 ‘프리킥의 달인’ 정우영(빗셀 고베)이 호흡을 맞춘다.

    골키퍼 장갑은 주전 수문장 김승규(빗셀 고베)가 끼는 가운데 포백 수비라인을 가동한다면 왼쪽부터 박주호 (울산)-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설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