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월드컵] '제2의 앙리' 음바페 월드컵 데뷔골…프랑스, 16강 진출 확정

36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한 페루는 조별리그 탈락 고배

  • 기사입력 : 2018-06-22 07:54:03
  •   
  •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노리는 프랑스가 '제2의 앙리' 킬리안 음바페의 결승 골로 조별리그 두 경기 만에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프랑스는 22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C조 2차전에서 페루를 1-0으로 눌렀다.

    호주(2-1 승)에 이어 페루를 상대로도 승리해 승점 6을 얻은 프랑스는 남은 덴마크(승점 4)와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최소 2위를 확보해 16강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프랑스는 러시아, 우루과이(이상 A조)에 이어 세 번째로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팀이 됐다. 26일 덴마크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C조 1위를 차지한다.

    프랑스는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에서 아르헨티나에 0-2로 패한 뒤, 월드컵 무대에서 남미 팀에 8경기 연속 무패(4승 4무) 행진을 이어갔다.

    36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페루는 덴마크(0-1 패)에 이어 프랑스에도 패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프랑스의 1998년 월드컵 우승을 이끈 티에리 앙리를 똑 닮은 음바페가 프랑스에 귀한 승점 3을 안겼다.

    음바페는 전반 34분 골을 넣으며 프랑스 월드컵 본선 역사상 최연소 득점 기록을 세웠다.

    1998년 12월 20일 태어난 음바페는 19세 183일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득점했다. 앙리의 짝이었던 다비드 트레제게가 1998년 대회 사우디아라비아와 조별 예선에서 세운 20세 246일을 1년 이상 앞당긴 기록이다.

    음바페는 경기 최우수선수 격인 '맨 오브 더 매치'(MOM)로 뽑혔다.

    파상 공세를 펼치면서도 페루의 골문을 열지 못하던 프랑스는 전반 34분, 득점에 성공했다.

    폴 포그바가 상대 패스를 차단한 뒤, 페널티박스 왼쪽에 있는 올리비에 지루에게 연결했다. 지루의 왼발슛이 상대 수비를 맞고 천천히 골문 쪽으로 향하자 음바페가 문전 쇄도해 오른발로 공을 밀어 넣었다.

    프랑스는 경기 초반부터 페루를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11분 앙투안 그리에즈만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을 했고, 12분에는 포그바가 중거리 슛으로 득점을 노렸다.

    두 번의 시도 모두 골포스트를 살짝 빗나갔다.

    전반 16분에는 중앙에서 날아온 공을 키 192㎝의 장신 지루가 머리로 떨어뜨리고, 그리에즈만이 강하게 슈팅했다. 하지만 페루 골키퍼 페드로 가예세가 다리를 모아 그리에즈만의 슛을 막았다.

    페루에도 기회는 있었다. 전반 31분, 크리스티안 쿠에바가 페널티박스 밖 왼쪽에서 밀어준 공을 파올로 게레로가 왼발로 강하게 찼지만, 프랑스 베테랑 골키퍼 위고 로리스에게 막혔다.

    로리스는 페루전에서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출장 100경기를 채웠고, 선방으로 센추리 클럽 가입을 자축했다.

    프랑스는 1-0으로 앞선 후반전에선 수비에 무게를 뒀다.

    페루는 프랑스 센터백 사뮈엘 움티티와 라파엘 바란에 막혀 좀처럼 페널티박스 안으로 진입하지 못했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후반 5분 페드로 아키노의 중거리 슛이 골대 모서리를 맞았고, 29분 제페르손 파르판의 슛은 옆 그물을 때렸다.

    페루는 26일 호주(승점 1)와 이번 월드컵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연합뉴스/


    프랑스의 젊은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22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페루와의 C조 2차전에서 전반 34분 득점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