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월드컵] 외신의 대체적 한국전 예상…'멕시코의 2-0 승리'

  • 기사입력 : 2018-06-23 18:56:36
  •   
  • 24일 0시(한국시간)에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한국과 멕시코의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아쉽게도 우리나라의 승리를 예상하는 외국 언론은 찾기 어렵다.

    대부분 외신이 멕시코의 2-0 승리를 전망했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23일 멕시코의 2-0 승리를 내다보면서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형편없는 경기를 펼친 한국이 더 월등한 멕시코와의 대결에서 더 나은 경기력을 선사할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평했다.

    또 다른 매체인 스카이 스포츠는 프리뷰에서 멕시코의 2-0 승리를 점치고 '멕시코가 독일과의 1차전에서 역습에 뛰어난 모습을 선보였다'면서 한국을 쉽게 이길 것으로 관측했다.

    같은 점수를 예상한 미국 CBS 스포츠는 멕시코가 전후반에 각각 1골씩 넣어 16강 진출을 확정할 것으로 봤다.

    영국의 또 다른 일간지인 텔레그래프는 멕시코의 2-1 승리를 예고했다.

    이 신문은 한국이 러시아 월드컵에서 희망을 살려가려면 F조 최약체라는 평가를 이겨내고 반드시 멕시코를 꺾어야 한다면서 손흥민을 한국대표팀에서 월드 클래스급으로 꼽힐만한 유일한 선수로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이 한국의 부활을 이끌도록 영감을 주는 선수라고 지목했다. 손흥민의 활약 여하에 따라 한국의 선전을 기대할 수 있다는 얘기로 풀이된다.

    외신의 평가가 멕시코에 후한 건 현재 양 팀의 분위기와 전력, 과거 데이터 등에 따른 것이다.

    집단 감기 여파에도 우승 후보 독일을 1-0으로 물리친 멕시코의 사기는 하늘을 찌른다. 이에 반해 꼭 잡아야 할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은 벼랑 끝에 몰렸다.

    월드컵에서 한국은 멕시코를 두 번째로 상대한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은 멕시코를 처음으로 만나 1-3으로 졌다.

    7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멕시코는 월드컵에서 지금껏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국가를 3번 모두 이겼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이라크에 1-0,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이란에 3-1 승리 등 3전 전승에 7골을 넣고 2골을 내줬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인 옵타에 따르면, 멕시코는 최근 월드컵 조별리그 18경기에서 2번만 패하고 9승 7무라는 좋은 성적을 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최근 월드컵 7경기에서 3연패를 포함해 2무 5패로 부진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그리스를 2-0으로 물리친 이래 이번 대회 스웨덴전까지 3개 대회에서 7경기 무승에 그쳤다.

    또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벨기에에 0-1로 패한 이래 2경기 연속 골을 못 넣었다.

    이런 비관적인 예상을 뒤엎고 신태용호가 멕시코전에서 통쾌한 반란을 일으킨다면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