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0일 (토)
전체메뉴

새 시장 맞는 통합 창원시 8돌…풀어야 할 과제 '첩첩산중'

지역갈등보다 오래된 민원 해결과 대형사업 따른 지역민 이해관계 조정 필요

  • 기사입력 : 2018-06-24 09:17:26
  •   
  • 경남 창원시가 오는 7월 1일 새 시장 취임과 함께 통합 8돌을 맞는다.

    2010년 7월 1일 옛 창원·마산·진해 3개 시가 합쳐 인구 100만 명이 넘는, 광역시 급 대도시가 탄생했다.

    수원시 등 수도권 대도시를 제외하면 전국에서 가장 큰 기초지방자치단체다.

    면적은 서울시보다 넓고 지역 내 총생산(GRDP)은 대전·광주광역시보다 많다.

    통합 8년째를 맞아 3번째 시장 자리를 사상 처음으로 민주당 출신 허성무 당선인이 차지하면서 창원시정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통합 초기 시청 소재지, 야구장 위치 선정 과정에서 분리 요구까지 나올 정도로 첨예했던 3개 지역 간 갈등은 전임 시장들이 지역 간 균형 발전에 어느 정도 신경을 쓰면서 수그러들었다.

    이번 6·13 지방선거 때도 지역갈등 문제는 주요 선거 이슈가 되지 못했다.

    이제는 지역갈등 보다는 오래된 집단 민원, 대형사업 추진에 따른 지역민 이해관계 조정이 새 시장이 반드시 풀어야 할 어려운 과제라는 의견이 많다.

    허 당선인은 신항 건설·준설토 매립으로 어업권이 사라진 진해 어민 문제, 2007년 혁신도시 무산에 따른 대안으로 추진됐으나 지금까지 전혀 진척이 없는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문제 등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해묵은 민원으로 꼽았다.

    현 시장이 차기 시장에게 넘긴 대형 민자사업도 이해관계가 얽힌 민감한 현안이다.

    당선인이 가장 먼저 현장시찰 장소로 찾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문제, 옛 육군 39사단 터에 유통공룡 신세계가 추진하는 대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허가 문제, 이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된 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 등은 찬반 측 입장이 워낙 첨예하다.

    이 모두가 새 시장의 역량을 가늠할 난제들이다.

    인구 감소세를 멈춰야 하는 것도 새 창원시장이 풀어야 할 숙제다.

    통합시 출범 직후인 2010년 7월 말 기준 창원시 주민등록 인구는 108만 명이었다.

    2년가량 인구가 계속 늘어 2012년 5월 말 109만2천여 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11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이후 인구가 6년째 줄면서 통합 8년째인 지금(5월 말 기준)은 105만5천 명까지 떨어졌다.

    인구 감소는 경제, 부동산 문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기계산업 침체와 좀 더 저렴한 주택을 찾아 인근 시·군으로 빠져나가는 부동산 문제를 새 시장이 해결해야 인구 감소 문제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통합 3기를 맞아 시정의 파트너이면서 견제역할을 하는 시의회도 대폭 물갈이가 됐다.

    창원시의원 44명(지역구 39·비례대표 5) 중 초선이 27명(지역구 22·비례대표 5)으로 60%가 넘게 바뀌었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