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러시아월드컵] 벼랑끝 독일 총력전 예고

노이어 “결승전 임하는 자세로 뛸 것”

  • 기사입력 : 2018-06-25 07:00:00
  •   

  • 스웨덴을 극적으로 누른 독일은 사력을 다해 한국전에서 다득점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디펜딩 챔피언’ 독일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종료 직전에 터진 토니 크로스의 결승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독일은 스웨덴과 공동 2위 자리에 올라섰는데, 한국과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갈린다.


    독일은 한국전에서 모든 전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F조는 멕시코가 2승(승점 6점), 골 득실 +2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독일과 스웨덴이 나란히 1승 1패(승점 3점), 골 득실 0으로 공동 2위 자리에 올랐다.

    독일은 오는 27일 한국과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데,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무조건 스웨덴 대표팀 이상의 득점차로 승리해야 한다.

    독일은 이미 남은 조별리그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치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독일 대표팀 주장 마누엘 노이어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지금부터 모든 경기에서 결승전에 임하는 자세로 뛰자고 선수들끼리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국 대표팀으로선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