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태극전사,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싸워라”

내일 밤 11시 독일과 조별리그 3차전
2004년 평가전 3-1 승리 재현 기대

  • 기사입력 : 2018-06-26 07:00:00
  •   
  • 메인이미지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몸을 풀고 있다./연합뉴스/


    “기죽지 말고 자신 있게 했으면 좋겠어요. 모든 국민이 우리 태극전사들을 응원하고 지켜보니까 당당하게 나서 주기를 기대합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선수단장을 맡은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1994년 미국 월드컵 때 ‘전차 군단’ 독일과 치열한 승부를 펼쳤던 장면을 떠올리며 후배들에게 선전을 당부했다.

    최 단장은 24년 전 미국 월드컵에 참가해 독일과 조별리그 3차전에 주전 수비수로 선발 출장했다.



    당시 한국은 스페인과 1차전 2-2 무승부, 볼리비아와 2차전 0-0 무승부여서 독일을 잡으면 1승 2무로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 쾌거를 이룰 절호의 기회였다.

    하지만 강호 독일을 상대로 두 골을 뽑아내는 선전을 펼치고도 초반 대량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며 2-3으로 분패했다.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미국 댈러스에서 37도를 넘는 더위 속에 진행된 경기에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에게 두 골을 내주는 등 전반을 0-3으로 뒤졌고, 후반 들어 황선홍과 홍명보가 후반 7분과 18분 잇따라 추격골을 꽂았지만 결국 1골 차 패배를 당했다. 독일과 첫 대결은 ‘악연’으로 끝났다.

    독일과 다시 만난 건 안방 대회였던 2002년 한일 월드컵.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끈 한국은 포르투갈과 이탈리아, 스페인을 연파하고 준결승에 올랐지만 독일의 벽에 또 한 번 막혔다.

    신태용호의 차두리 코치가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4강전에서 한국은 독일의 미하엘 발라크에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패했다.

    지칠 줄 모르고 4강까지 내달렸던 히딩크호는 결승 길목에서 전차 군단을 넘지 못했다. 두 번의 월드컵에서 독일과 대결 성적표는 2전 전패.

    월드컵 무대는 아니었지만 독일을 상대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경험도 있다. 2004년 12월 19일 부산에서 열린 독일과 친선경기에서 김동진, 이동국, 조재진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발라크가 한 골을 만회한 독일을 3-1로 완파한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독일과 역대 A매치 (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이 1승 2패가 됐다.

    독일은 이번 러시아 월드컵 1차전에서 멕시코에 0-1로 무릎을 꿇고, 2차전에서는 스웨덴에 2-1 진땀승을 거뒀다. 하지만 독일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제패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의 무시할 수 없는 강자다.

    스웨덴과 멕시코에 연패하며 F조 최하위로 내몰린 한국이 뛰어넘기에는 버거운 상대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이 “1%의 가능성이라도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임하겠다”고 밝힌 것처럼 절박한 심정으로 맞선다면 ‘그라운드의 기적’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우리 태극전사들이 두 차례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한국에 뼈아픈 패배를 안겼던 독일에 설욕하며 2004년 완승의 기쁨을 14년 만에 재현할지 주목된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