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출자·출연기관장, 논공행상 적폐 끊어야

  • 기사입력 : 2018-06-27 07:00:00
  •   

  • 6·13 지방선거가 끝나고 그간 미뤄졌던 경남도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인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만큼은 전문성 등 능력을 우선해 인사를 진행해야 하는 원칙을 간과해선 안 된다는 것이 도민들의 바람이다. 논공행상의 적폐가 아닌 원리원칙에 입각한 인사가 이뤄지길 원하는 것이다. 객관적 명분과 정당성이 결여된 ‘코드만 맞춘 낙하산 인사’가 진행될 경우 파문은 불 보듯 뻔하다. 과거 측근 정실·보은인사로 인한 비리의 악순환을 지켜본 경험을 무시해선 안 된다. 선거 기여를 내세워 임명될 경우 기관의 경쟁력 저하는 물론 그 피해가 오롯이 도민에게 돌아가는 것이다. 선거 후 논공행상이란 적폐를 끊어내고 전문·개혁성을 위주로 발탁되길 강조한다.

    도에는 도지사가 임명하는 지방공기업 경남개발공사와 11개의 출자·출연기관이 있다. 문제는 오랜 기간 투명한 절차와 공정한 경쟁을 거쳐 기관장을 채용하지 못한 데 있다. 논공행상에 따른 인사로 인한 채용비리 등 파열음이 끊이지 않았던 원인이다. 따라서 지방공직사회의 핵심인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부터 대대적 손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지난 2013년 전국 처음으로 도의회가 인사청문회를 실시했지만 법령의 한계 등으로 유야무야돼 버리고 말았다. 이후 출자·출연기관장은 도민 의견 청취의 형식적인 검증 수준에 머물고 있는 형편이다. 이번 기회에 법적 구속력을 갖춘 인사 시스템으로 대폭 손봐야 한다는 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 출자·출연기관의 ‘맑은 인사(人事)’를 구현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노력을 배가할 것을 요망한다. 사람을 적재적소에 잘 쓰느냐 못 쓰느냐가 경남도정의 성패를 가름한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출자·출연기관의 반부패 대책의 하나로 연결되면서 청렴도가 급상승하는 순기능을 주시해야 한다. 경남의 발전을 이끌 막중한 소임과 권한을 부여받게 될 이들이 ‘그 나물에 그 밥’이란 소리를 도매금으로 듣지 않길 기대한다. 덧붙여 산하기관이 제대로 일하도록, 될 수 있으면 정치적 색깔을 내세우지 말 것을 당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