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월드컵] 한국, 점유율 뒤졌지만 많이 뛰고 결정력 높았다

독일, 볼 점유율 70%로 압도…한국이 118㎞로 3㎞ 더 뛰어
한국, 유효 슈팅 5개 중 2골…독일은 6개에도 골은 넣지 못해

  • 기사입력 : 2018-06-28 07:49:13
  •   
  • 한국 축구대표팀이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볼 점유율에서 절대적인 열세를 보이고도 한 발 더 뛰고 결정적인 한 방으로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켰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전차군단'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김영권(광저우)과 손흥민(토트넘)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낚았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으로 여겨졌던 대결에서 한국이 우승 후보로까지 꼽혔던 독일을 잡은 원동력은 한 발 더 뛰고, 빠른 역습을 이용한 순도 높은 공격을 펼쳤기 때문이다.

    기록에서 독일의 점유율 축구가 확인된다.

    독일은 볼 점유율에서 70%로 30%의 한국을 배 이상 앞섰다. 패스도 725회 중 625회 성공했다.

    반면 한국은 공을 점유하고 있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적었고, 패스도 241회 중 178회 성공에 그쳤다.

    하지만 태극전사들은 한 발 더 뛰며 독일의 높은 볼 점유율을 상쇄했다.

    우리 선수들이 뛴 총 거리는 118㎞로 115㎞의 독일보다 3㎞가 많았다. 패스로 높은 점유율을 가진 독일의 벽을 넘기 위해 태극전사들이 체력이 고갈될 정도로 그라운드를 누빈 것이다.

    골 결정력에서도 독일을 앞섰다.

    한국은 스웨덴과 1차전에서는 전체 유효 슈팅수 '제로' 불명예를 안았다. 간판 골잡이인 손흥민은 스웨덴전에서 수비에 치중하느라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고 결국 한국은 0-1로 패배했다.

    하지만 독일전에서는 달랐다.

    슈팅 수에서 한국이 11개로 26개의 독일보다 15개가 적었다.

    그러나 유효 슈팅은 5개로 6개의 독일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한국은 유효 슈팅 5개 중 2개를 골로 연결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클럽 선수들이 즐비한 독일을 상대로 순도 높은 공격력을 보여준 것이다.

    하지만 승리의 상처도 적지 않았다.

    한국은 네 명이 옐로카드를 받고 파울 수에서도 16개로 독일의 7개보다 배 이상 많았다.

    정우영(빗셀 고베)과 이재성(전북), 문선민(인천)은 물론 에이스인 손흥민도 경고를 받았다.

    불명예 기록이기보다는 그만큼 몸을 아끼지 않는 플레이로 독일과 맞선 우리 선수들 투혼의 반증인 셈이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