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월드컵] 독일 꺾은 신태용 감독 “한 줄기 희망의 빛을 봤다”

“대승을 거두려는 독일의 심리 이용했다”

  • 기사입력 : 2018-06-28 07:55:14
  •   
  • '통쾌한 반란'에 성공한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다소 침착한 표정이었다.

    신태용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독일과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뒤 기자회견에서 "경기가 끝난 뒤 멕시코-스웨덴전 결과를 듣고 16강 진출에 실패했다는 것을 알았다"며 "다소 허무하다"라며 묘한 표정을 지었다.

    신태용 감독의 표정엔 아쉬움이 묻어났지만, 독일을 꺾어 희망을 발견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다음은 신 감독과 일문일답

    -- 멕시코가 스웨덴에 지면서 조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멕시코에 관해 이야기해달라.

    ▲ 멕시코는 좋은 팀이다. 오소리오 감독도 영리하고 좋은 분이라고 느꼈다. 매 경기 전술이 바뀌었다. 오늘 경기 후 멕시코가 졌다고 들었다. 0-3으로 져 다음 경기에 영향을 받을 것 같다.

    -- 어제 독일에 승리할 확률이 1%라고 했는데, 디펜딩 챔피언을 꺾은 기분이 어떤가.

    ▲ 기분은 상당히 좋다. 좋으면서도 허무한 느낌이 있다. 어제까지 1%의 지푸라기를 잡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이었다. 선수들에게 불굴의 투혼을 갖고 뛰자고 이야기했다. 독일이 무조건 승리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할 것으로 생각했다. 상대의 방심을 역으로 이용하자고 생각했는데 적중한 것 같다.

    -- 오늘 경기에서 잘 된 부분을 이야기해달라.

    ▲ 승리했으니 계획대로 잘 됐다고 볼 수 있다. 이틀 동안 4-4-2와 5-4-1전술을 훈련했다. 선수들은 잘 소화했다. 선수들에게 점유율은 낮을 것이지만 기회가 올 것이니 침착하게 뛰라고 주문했다. 특히 독일은 우리보다 심리적으로 급하기 때문에 그것을 이용하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했다.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

    -- 오스트리아 전지훈련 전부터 우여곡절이 있었다. 비난과 오해가 많았다. 소회를 밝혀달라.

    ▲ 다들 보이는 것만 가지고 결론을 짓는다. 당시 속에 있는 말을 하지 못했다. 어떻게 준비했는지 일일이 이야기할 수 없었다. 속이 상하고 힘들었다. 그러나 선수들과 함께 이겨내면 무마될 것으로 생각했다. 16강 진출에 실패해 아쉽지만, 독일에 승리해 한 줄기 희망을 본 것 같다. 앞으로 더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 생긴 것 같다.

    -- 러시아에 머무는 동안 어땠나, 월드컵 전체 소감도 말해달라.

    ▲ 러시아에 들어왔을 때부터 느낌이 좋았다. 준비 많이 잘했다고 느꼈다. 경기장은 완벽했다. 그라운드 사정 등 모든 것에 전혀 부족함이 없었다. 우리는 계획했던 성적을 못내 아쉽지만, 러시아에 와서 좋은 인상 받고 간다. 비행기와 버스 안, 호텔에만 있다 보니 러시아가 어떤지 느낄 새는 없어 아쉽다. 다음에 개인적으로라도 여행을 오고 싶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후반전 한국 김영권의 슛이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로 인정되자 한국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