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월드컵] 지고도 한국 덕에 16강 멕시코…“감사! 우리 모두 한국인” 열광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국기 들고 몰려와…SNS서 감사 패러디 봇물
외교 차관, 한국대사에 감사 전화…'손흥민 갈빗살' 등 식당 메뉴까지 등장

  • 기사입력 : 2018-06-28 14:32:13
  •   
  • 축구에 죽고 사는 멕시코가 27일(현지시간) '한국 감사 인사' 물결로 뒤덮였다.

    멕시코가 월드컵에서 이날 스웨덴에 졌지만, 한국의 예상 밖 독일전 승리 덕에 16강 티켓을 따내자 한국에 진심으로 고마워하면서 열광했다.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에 있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는 이날 경기 직후 수백 명의 멕시코 응원단이 한국과 멕시코 국기를 들고 몰려와 "todo somoso corea(우리 모두는 한국인)",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라고 외치며 감사 인사를 외쳐댔다. 이 때문에 한때 대사관 업무가 마비됐다.

    응원단이 계속 늘자 경찰차가 대사관 주변에 집결하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만일의 사태를 감시하기 위해 헬리콥터가 한국대사관 상공을 선회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텔레문도, 텔레비사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멕시코 응원단의 한국대사관 방문 풍경을 담아내는 등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서는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한 사실에 고마움을 표현하는 각종 패러디물이 넘쳐났다.

    멕시코의 상징인 소칼로 광장의 멕시코 국기를 태극기로 바꾼 사진, 멕시코 국기 중앙에 태극기를 집어넣은 사진 등 한국에 고마움을 전하는 표현물들이 속속 등장했다.

    멕시코 최대 방송사인 텔레비사의 유명 앵커 로페스 도리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레포르마의 천사 탑으로 가지 말고, 한국대사관으로 가라"는 트위터를 남기기도 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으로 향하는 인파가 늘어나자 경찰이 시내 중심대로인 레포르마에서 대사관행 행렬을 저지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시내 일부 식당에 '서울 수프', '손흥민 갈빗살' 등 한국 축구팀에 대한 감사 메뉴가 등장하기도 했다.

    멕시코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과 주재원들에게 휴대전화 등을 통해 'Gracias(감사합니다)'라는 메시지가 쇄도했다.

    미국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에 따르면, 멕시코 최대 항공사인 아에로멕시코는 트위터에서 '당신은 우리 한국을 사랑합니다. 우리의 멕시코행 항공편을 20% 할인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재빠르게 항공권 염가 공세에 들어갔다.

    아에로멕시코는 비행기에 자사 이름 대신 '아에로코레아'가 적힌 사진을 실어 한국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에로멕시코는 지난해 7월 인천공항과 멕시코시티를 잇는 직항노선에 취항했다.

    멕시코에 진출한 한국기업과 주재원들도 엉겁결에 감사와 칭송 세례를 받았다.

    폴랑코에 있는 건물에 입주한 삼성전자 사무실에 다른 현지 기업 직원들이 몰려와 "한국, 고마워요"를 연호했다.

    몬테레이에 있는 기아차 공장은 이날 2시간 동안 생산라인을 멈추고 전 직원이 구내식당에서 멕시코와 스웨덴 전을 시청했다.

    멕시코가 스웨덴 전에 패해 분위기가 순간 험악해졌지만 이내 한국의 승리 소식을 접한 공장직원들이 한국 주재원들에게 감사와 칭송을 건네며 분위기가 급반전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하이네켄에서 맥주 한 트럭, 펩시에서 과자 한 트럭을 각각 보낸다고 하고, 현지 식당에서 기아 사원증만 보여주면 무료식사를 제공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일부 시민이 대리점 앞으로 몰려와 한국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멕시코에 진출한 한국 자동차 연관 기업의 한 법인장은 "고객사들이 '우리 물건을 더 주문하겠다'는 말을 건넸다"면서 "실제 매출 증대로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에 근무하는 박미미 씨는 점심을 위해 식당에 가는 길에 멕시코인들로부터 해바라기 꽃다발을 받았으며, 교민 김설하 씨는 운전 중에 멕시코인들로부터 '감사해요 코리아'라는 말을 수없이 듣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 교민과 주재원들은 "멕시코가 스웨덴 전에서 승리했더라면 한국과 멕시코가 함께 16강 전에 동반 진출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하며 "얼떨결에 멕시코 국민 영웅이 됐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멕시코 연방정부도 한국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멕시코 연방정부 외교차관 카를로스 데 이카사는 루이스 비데가라이 외교장관을 대신해 멕시코의 16강 진출 확정 직후 김상일 주멕시코 한국 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했다.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호세 안토니오 곤살레스 아나야 재무장관도 한국의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통화를 원한다는 의사를 강력히 전달해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이 비서진끼리 연결해줬다.

    한국대사관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한 레포르마 등 유력 언론의 인터뷰 요청도 쇄도했다. 김 대사는 멕시코 언론의 인터뷰 요청이 밀려들자 "대한민국 국민은 멕시코 대표팀의 16강 진출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멕시코는 이날 2018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3으로 참패했지만,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이긴 덕에 스웨덴과 함께 16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멕시코 언론 취재에 응하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관계자 [멕시코시티=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