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태극전사, 16강 실패 아쉬움 품고 귀국…'환호와 날계란'

입국장에 취재진·팬 500여명 몰려 환호…“대한민국 축구 화이팅”
일부 팬은 날계란과 베개 던져 '눈총'

  • 기사입력 : 2018-06-29 16:16:15
  •   
  • '다시 시작하는 한국 축구!'

    8년 만의 월드컵 16강 도전에 실패했지만 '최강' 독일을 꺾고 마지막 자존심을 살린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 선수단은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한국은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에서 1승2패(승점 3)를 기록하며 조 3위로 대회를 끝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은 2차전 상대인 멕시코에 1-2로 무너지면서 사실상 조별리그 탈락의 운명을 맞았다.

    태극전사들은 독일과 최종전에서 16강 진출의 마지막 기회 살리기에 나섰고, 후반전 추가시간에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손흥민(토트넘)의 '극장 골'이 잇달아 터지면서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에 0-3으로 패하면서 아쉽게 조별리그 탈락을 막지 못했다.

    한국은 러시아 월드컵 본선 참가 32개국 가운데 전체 19위로 대회를 끝냈다. 한국은 4년 전 브라질 대회 때는 1무2패로 27위에 그쳤다.

    대표팀은 현지시간으로 28일 밤늦게 전지훈련 캠프였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떠나 29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캡틴' 기성용이 개인 일정 때문에 러시아에서 직접 영국으로 이동하면서 23명의 선수 가운데 22명의 선수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인천공항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해 조병득 부회장, 홍명보 전무 등 축구협회 회장단이 선수단을 마중 나왔고, 선수단 격려로 입국 행사를 대신했다.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오랫동안 훈련과 합숙을 하면서 고생한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며 "최종전에서 아무도 독일을 이길 수 없다고 했지만 좋은 경기를 펼쳐준 것에 감사드린다. 각자 소속팀으로 돌아가 좋은 훈련을 하고 다음 국가대표 경기 때 선전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선수단을 대표해 "월드컵을 가기에 앞서 7월에 꼭 돌아오겠다고 마음먹고 갔는데 6월에 들어와서 아쉽다"라며 "축구팬들과 국민의 성원이 없었다면 마지막 독일전에서 승리하는 기적을 만들어내지 못했을 것이다. 밤늦게까지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입국장에는 축구팬과 취재진 500여 명이 몰려 태극전사들의 귀국 장면을 카메라에 담으려고 북새통을 벌어졌다.

    소녀팬들은 인형과 꽃다발을 들고 선수들을 기다렸고, 팬들도 "대한민국 축구 화이팅'을 외치면서 월드컵을 마치고 들어온 태극전사들을 응원했다.

    하지만 일부 팬은 해단식이 시작되자 단상을 향해 날계란과 베개를 던지면서 조별리그 탈락과 대한축구협회의 행정에 항의하는 돌발 상황이 벌어져 다른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신태용 감독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