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4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청 창원이전 35년의 역사- 김종부(전 창원시 제2부시장)

  • 기사입력 : 2018-07-02 07:00:00
  •   
  • 메인이미지

    7월 1일은 경남도청이 부산에서 창원으로 이전된 지 35년이 되는 날이다.

    1925년 진주에 위치했던 도청이 일제강점기 강제적으로 부산으로 옮겨진 이후 58년 만에, 1963년 부산시가 정부직할시로 승격이 되고 20년간의 더부살이를 끝내고 경남 땅으로 돌아온 것이다.

    당시 도청 이전의 행정적인 준비에서부터 청사 이전이 마무리되는 3년 과정의 기간을 옆에서 지켜본 필자로서 느낀 소감은 지도자(도지사)의 혜안, 이를 뒷받침하는 참모들의 열정, 그리고 정치적 환경과 사회적 분위기가 일치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아는 바와 같이 1979년 10·26 이후 정권이 바뀌고 정부가 교체되면서 경남도청 이전의 환경이 조성됐는데,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잘 활용한 당시 도지사의 재빠른 판단과 과감한 추진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1980년 12월 입법회의(비상계엄령으로 국회가 해산)에 상정되고 1981년 3월 31일 국가보위입법회의 본회의에서 창원 신도시에 도청을 두게 한다는 ‘경상남도사무소의 소재지 변경에 관한 법률안’(법률 제3426호)이 의결되면서 빠른 속도로 도청이전의 발판이 마련됐던 것이다.

    도청 이전의 주역은 두 분의 도지사다.

    기회가 왔다고 판단하고 행정적 준비를 빠르게 진행시켜 도청 창원 이전을 결정한 최종호 도지사. 토목·건축 공사를 진두 지휘하고 건물 준공과 함께 광장에 영원한 경남도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뜻을 담은 ‘낙도(樂道)의 탑 (塔)’을 세우고 성공적으로 이전을 완성시킨 이규효 도지사다.

    도청이 창원으로 이전한 지 35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많은 역사적 변화도 함께했다. 당시 도본청의 당해 예산규모는 1587억원이었는데 올해 경상남도 본청의 예산규모는 7조2797억원으로 크게 증가하였으며, 35년 동안 창원 도청에서 도지사를 지낸 분은 임명직 8명, 선거직 4명으로 12명이다.

    경남도청이 창원으로 이전되는 시점에는 도청소재지 변경은 국회에서 법률로 정하도록 되어 있었지만, 지방자치제가 실시되면서 지금은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도록 지방자치법에서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2012년 도지사 보궐 선거 때 새누리당 후보가 당내 경선 공약으로 도청을 마산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해 마산시민들을 가슴 설레게 했던 때가 있었다.

    그 이후 6년의 세월이 지나고 있는데 도청은 창원시 사림동 1번지(지번 주소지)에 그대로 있다.

    지금은 도지사 자리가 임명직에서 선출직으로 바뀌면서 도민들은 많은 문제점을 경험하기도 했다. 세 번이나 중도 사퇴로 행정부지사가 권한대행을 하기도 했으며, 꼼수 사퇴로 인해 도정이 파행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런저런 이유로 1983년 7월 1일은 1946년 1월 김병규(金秉圭)씨가 초대 도지사로 임명된 이후 36대 도지사를 거치면서 도민들의 숙원이 이루어진 가장 뜻깊은 날로 기억될 것이다.

    김종부 (전 창원시 제2부시장)

    ※소통마당에 실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