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9일 (월)
전체메뉴

[월드컵] 스웨덴, 스위스 꺾고 24년 만에 8강 진출

스웨덴 포르스베리, 자신의 대회 1호골이 '결승골'

  • 기사입력 : 2018-07-04 07:55:54
  •   
  •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꺾은 스웨덴이 16강전에서 스위스를 제물로 삼아 24년 만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웨덴은 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스위스와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후반 21분 터진 에밀 포르스베리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키면서 1-0으로 이겼다.

    조별리그 F조에서 한국과 멕시코를 2승 제물로 삼아 16강에 진출한 스웨덴은 2010년 남아공 대회와 2014년 브라질 대회에 연달아 참가 자격을 따내지 못하다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올라 8강에 진출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스웨덴이 8강에 진출한 것은 1994년 미국 월드컵 이후 무려 24년 만이다. 스웨덴은 미국 월드컵에서 3위까지 차지했다.

    반면 조별리그 E조에서 1승 2무로 브라질(2승1무)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합류한 스위스는 내심 1958년 스위스 대회 8강 진출 이후 64년 만에 8강 재진입을 노렸지만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에 만족해야만 했다.

    포르스베리와 올라 토이보넨을 투톱으로 내세운 스웨덴은 전반 동안 스위스의 강한 공세에 밀려 힘겹게 골문을 지켜야만 했다.

    스위스는 전반 34분 그라니트 자카의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살짝 지나고, 전반 39분에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블레림 제마일리의 슛마저 골대를 외면했다.

    반격에 나선 스웨덴은 전반 40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시도한 포르스베리의 프리킥이 수비벽에 맞고 굴절됐고, 볼이 골대 왼쪽을 살짝 벗어나면서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팽팽하던 '영의 균형'은 후반 21분 깨졌고, 득점의 주인공은 스웨덴의 포르스베리였다.

    후반 21분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된 볼을 잡은 포르스베리는 왼쪽 측면으로 쇄도한 토이보넨에게 볼을 내줬다.

    토이보넨은 곧바로 포르스베리에게 다시 볼을 돌려줬고, 포르스베리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포르스베리의 발을 떠난 볼은 스위스의 수비수 마누엘의 발끝에 맞고 굴절되면서 스위스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골키퍼도 방향이 바뀐 볼의 궤적을 멍하니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포르스베리는 득점뿐만 아니라 실점도 막아냈다.

    후반 35분 스위스 브렐 엠볼로의 헤딩이 스웨덴 골대로 향하던 순간 수비에 가담한 포르스베리가 몸으로 막아내면서 동점골을 온몸으로 저지했다.

    승리가 확실해진 스웨덴은 후반 추가시간 단독 드리블한 마르틴 올손이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스위스의 미하엘 랑에게 밀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는듯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널티지역 바깥에서 반칙을 당한 것으로 드러나 페널티킥이 취소되고 프리킥으로 바뀌었다.

    스웨덴은 마지막 프리킥 기회를 살리지 못했지만 포르스베리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따내고 8강 진출권을 품에 안았다. /연합뉴스/


    결승골을 터트린 스웨덴의 에밀 포르스베리(왼쪽)가 포효하고 있다.(EPA=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