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9일 (월)
전체메뉴

회야하수처리장 갈등, 울산시·경남도 나서라

  • 기사입력 : 2018-07-05 07:00:00
  •   

  • 경남도와 울산시가 신속하게 갈등 조정에 나서야 할 현안이 생겼다. 울산시 울주군 웅촌지역 주민들이 울산 회야하수처리장 증설을 반대하면서 집단행동에 나서 공사가 중단됐기 때문이다. 이 공사가 늦어지면 2019년 입주 예정인 양산 덕계동 아파트 2000여 가구의 입주가 지연되는 등 양산시의 각종 개발 사업에 차질이 우려된다. 지난 2일 취임한 김일권 양산시장이 직접 현황을 파악하고 울산시에 해결을 촉구하고 있지만 경남도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경남·부산·울산 광역단체장은 최근 동남권의 갈등조정을 위한 공동협력기구 설치를 약속한 바 있다. 우선 경남도와 울산시가 만나 회야하수처리장 증설문제부터 풀 것을 당부한다.

    울주군 웅촌면 주민들이 지난 5월 24일부터 회야하수처리장 증설 공사장을 막고 집단행동을 하는 이유는 웅촌면 대대리 물건너마을에 대한 용도변경 약속을 울산시가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자연녹지에서 공업지역으로 변경되면 땅값이 올라 자체적으로 이주를 추진할 여력이 생기지만 울산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용도변경이 부결돼 이주가 어렵게 된 주민의 난처한 입장은 이해가 된다. 문제는 회야하수처리장 증설공사가 지연되면 이 처리장을 사용해야 하는 양산 웅상지역 개발사업이 직격탄을 맞게 된다는 점이다. 물건너마을의 용도변경은 양산시가 개입해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공사 중단사태가 장기화될 수 있어 우려된다.

    회야하수처리장 증설은 울산시와 양산시가 사업비 분담을 놓고 수년 동안 갈등을 빚으면서 양산 웅상지역 개발의 걸림돌이 된 적이 있다. 다행히 양 시가 사업비 분담에 합의한 후 지난 2016년 공사에 들어가 2019년 준공을 앞두고 있는데 주민의 집단행동으로 또다시 난관에 봉착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달 26일 동남권 상생 협약식을 갖고 갈등을 조정하는 ‘동남권 공동협력기구’를 설립키로 했다. 이 정신을 살려 회야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중단사태 해결에 양 시도가 적극 나설 것을 주문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