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도의회 개원, 여야 협치·소통 계속돼야

  • 기사입력 : 2018-07-06 07:00:00
  •   
  • 민선7기 출범에 따른 제11대 경남도의회 전반기 원 구성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5일 개원했다.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지수 의원을 도의회 전반기 의장으로 선출했다. 처음으로 민주당 소속 40대 여성의장이 탄생하는 등 지방정치에 변화의 바람이 예고되고 있다. 김 의장은 “도민과 함께하는 의회, 도민 뜻을 실현하는 의회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민과 교감하는 행보를 통해 도의회가 제 기능을 발휘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미다. 하지만 도민들은 새로운 출발이나 마찬가지인 도의회에 대한 기대도 크지만 우려 또한 적지 않다는 모습이다. 무엇보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당 구도가 만들어지면서 긴밀한 소통과 협치를 주시하고 있다.

    11대 도의회는 도민이 원하는 방향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의회 본연의 기능이 활발해져야 한다. 민주당 소속 도지사에 민주당이 원내 1당을 차지하면서 집행부에 대한 견제·감시기능이 약화될 소지가 다분하기 때문이다. 다행스럽게 양당은 큰 마찰 없이 원만스럽게 원 구성 협상을 도출했다. 민주당이 의장, 부의장 1명, 상임위원장 5명을, 한국당은 부의장 1명과 상임위원장 2명에 분담키로 한 것이다. 여야는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나름대로 의미를 부여하면서 대접전을 벌였다. 그런 만큼 이번에는 도의회가 협치를 통해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면 현안이 수두룩한 만큼 지방의회의 책무가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함을 되새겨야 하겠다.


    도의회 역할과 기능은 견제와 균형이란 기본원리에서 출발한다. 지금이야말로 도의회 역할에 대한 도민들의 민의를 제대로 잘 읽어야 할 때이다. 그렇기에 다시 주목되는 것이 올바른 지방자치의 착근여부다. 해답은 멀리서 찾을 필요가 없다. 이제는 힘겨루기나 밥그릇 싸움으로 정책에 대한 합일점을 찾기 힘든 구태를 버려야 하는 것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좋은 정책은 협력하고 견제할 것은 분명히 견제하면 된다. 과거의 경험과 교훈을 되새겨 협치를 염두에 둔 생산적 의정활동에 나설 것을 거듭 당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