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4일 (월)
전체메뉴

8강서 멈춘 '꼴찌의 반란'…러시아, 홈관중 박수 속 퇴장

FIFA 랭킹 70위 꼴찌, 예상 밖 선전 거듭하며 48년 만의 8강 성과

  • 기사입력 : 2018-07-08 09:18:37
  •   
  • 크로아티아 마지막 승부차기 키커인 이반 라키티치가 찬 공이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며 길고 치열했던 승부가 끝나자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러시아 관중은 한동안 말을 잃었다.

    잠시 망연자실해 있던 팬들은 그라운드에 누운 선수들을 향해 오랫동안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개최국 러시아가 몰고 온 돌풍은 8강에서 끝이 났다.

    러시아는 8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와의 8강 대결에서 전후반 90분까지 1-1,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3-4로 패했다.

     크로아티아전 패배 이후 러시아 선수들

    1966 잉글랜드 월드컵 이후 52년 만에 준결승 진출을 노렸던 러시아는 월드컵 도전을 여기서 멈추게 됐다.

    8강까지 온 것만 해도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은 성과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0위의 러시아는 본선 32개국 가운데 가장 낮은 랭킹으로 월드컵을 주최해야 하는 처지였다.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던 '꼴찌의 반란'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부터 시작됐다.

    랭킹 67위 사우디를 상대로 러시아는 화끈한 화력을 과시하며 5-0 대승을 거뒀다.

    비록 부상 여파가 남아있긴 했으나 무함마드 살라흐라는 걸출한 골잡이가 있는 이집트에도 3-1로 승리하며 1986년 이후 32년 만에 16강 무대를 밟게 됐다. 소비에트연방 해체 이후 러시아로는 처음이었다.

    응원하는 러시아 축구팬들
    응원하는 러시아 축구팬들[EPA=연합뉴스]

    러시아 돌풍의 정점은 16강 스페인전이었다.

    자책골로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다니던 러시아는 전반 41분 페널티킥으로 동점을 만들어낸 후 스페인의 공세를 잘 버텨내며 승부차기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무적함대를 침몰시킨 러시아 대표팀의 깜짝 선전에 러시아 전역은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가 됐다.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우리나라를 떠올리게 하는 축구 열풍에 빠져들었다.

    우리나라처럼 4강까지 가진 못하고 48년 만의 8강 진출에서 멈췄지만 FIFA 랭킹이 50계단이나 높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연장전 막판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투혼을 발휘한 러시아에 관중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기대를 뛰어넘은 러시아 대표팀의 활약에 러시아를 따라다니는 꼬리표인 '도핑 의혹'도 제기됐다. 대진운과 주최국의 이점이 어느 정도 작용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자국 팬조차 기대하지 못했던 8강 진출을 이뤄내는 동안 러시아 대표팀은 운으로만 치부할 수 없는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8강전 선제골이 된 환상의 중거리슛을 포함해 이번 대회 4골을 넣은 데니스 체리셰프와 공격의 핵심이었던 알렉산드르 골로빈, 16강전 선방을 펼친 골키퍼 이고리 아킨페예프 등은 이번 대회를 통해 자신의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연합뉴스

    러시아 체리셰프
    러시아 체리셰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